UPDATED. 2019-02-22 10:04 (금)
“5.18 왜곡·폄훼 한국당, 사죄해야”
“5.18 왜곡·폄훼 한국당, 사죄해야”
  • 강성훈
  • 승인 2019.02.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승용·이용주 의원 등 지역정치권 거센 비판

8일 자유한국당이 개최한 공청회에서 극우논객 지만원씨와 일부 의원들이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한 데 대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 정치권도 잇따라 입장을 내고 사죄를 촉구하고 나섰다.

주승용 국회 부의장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만원씨야 원래 <망언의 제조기>로 유명한 사람이지만, 대한민국 국민이 선출한 국회의원까지 역사적으로 증명되고 직접 피해자들이 버젓이 살아 있는 오늘에도 이런 망언에 동참했다는 것에 대해 분노한다”고 밝혔다.

이어 “자유한국당이 적폐정당이라고 국민들에게 평가받는 이유가 바로 이번 사건에서 보여준 그들의 ‘인식과 철학’ 때문이다”며 “지만원,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그리고 자유한국당은 국민들께 당장 진심으로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이용주 의원도 입장문을 내고 “‘전두환이 영웅’이라는 지만원과 자유한국당의 일부 국회의원들로 인해 민의의 정당인 국회가 이들의 더러운 입으로 다시 더럽혀졌다. 역사 왜곡에 앞장서고 있는 현실에 강한 분노와 실망감을 금할 수가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의 명예를 더럽힌 해당 의원들에 대한 강력한 징계와 함께,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한다’며 신군부 적폐세력을 옹호한 나경원 원내대표 등은 지금 당장 광주로 달려가 5.18 묘역 민주영령과 광주시민들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도 10일 규탄 성명서를 내고 “극우단체와 일부 정치인들이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한 5·18 민주화운동 폄하 발언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200만 전남 도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하고 사죄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8일 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발제자로 나선 극우논객 지씨와 참석 의원들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과 유공자들을 ‘괴물집단’ 등으로 폄훼하는 발언을 쏟아내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