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0:32 (화)
‘기다려지는 봄, 기다려지는 공연’ 예울마루의 유혹
‘기다려지는 봄, 기다려지는 공연’ 예울마루의 유혹
  • 강성훈
  • 승인 2019.02.07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예울마루, 올 상반기 기획프로그램 풍성
예울마루가 올 상반기 다양한 기획프로그램을 준비중인 가운데 5월 무대에 오를 조수미씨의 공연이 눈길을 끈다.
예울마루가 올 상반기 다양한 기획프로그램을 준비중인 가운데 5월 무대에 오를 조수미씨의 공연이 눈길을 끈다.

 

남해안 문화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한 GS칼텍스 예울마루가 올 상반기에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관객들을 유혹한다.

예울마루는 올해 개관 7주년과 장도 개관의 해를 맞아 더욱 화려하고 내실 있는 공연, 전시,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관객들을 기다린다.

먼저 지난달 신년음악회로 막을 올린 에울마루 대극장에서는 연극부터 조수미의 리사이틀 공연 등 화려한 공연일정으로 관객들을 흔들 참이다.

오는 3월에는 연극 ‘오이디푸스’가 3일동안 대극장에서 펼쳐진다.

연극 ‘오이디푸스’는 아버지를 죽이고 어머니와 결혼하게 되는 저주받은 운명과 그것을 극복하고자 하는 저항을 다룬 작품으로 스크린과 무대를 종횡무진하는 국민배우 황정민이 원 캐스트로 참여해 전 회차 황정민의 ‘오이디푸스’를 만나볼 수 있다.

예울마루를 대표하는 장수 음악회인 ‘브런치 콘서트’는 2019년 새로운 컨셉으로 시즌을 시작한다.

4월과 6월 두차례 진행될 예정으로 올해는 작곡가들에게 영감을 주고 정신적인 안식처가 되어 준 뮤즈들의 이야기와 그렇게 영향을 받아 작곡된 걸작들을 연주로 만나보는 시간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5월 한달 동안은 예울마루 개관 7주년 기념 공연 및 장도 개관 공연을 비롯해 화려하고 굵직한 기획공연들이 기다린다.

먼저 5월 7일 ‘조수미 리사이틀’이 무대에 오르며 이어 국립발레단의 ‘호이 랑’이 예울마루에서 초연된다.

‘호이 랑’은 효심과 애국심, 여성의 한계를 뛰어넘는 능력으로 사랑을 쟁취하는 '랑'의 이야기로 기존 발레 레퍼토리에서 주로 사랑의 대상이 되었던 가냘픈 발레리나의모습에서 벗어나 삶의 주체성을 지닌 발레리나를 만날 수 있어 기대를 모으기에 충분하다.

예울마루가 준비중인 헬로오페라 공연 모습.
예울마루가 준비중인 헬로오페라 공연 모습.

 

5월의 끝자락은 자체제작 기획프로그램인 ‘헬로! 오페라’의 첫 시즌 작품이 무대에 오른다.

예울마루의 상반기 전시일정도 풍성하다.

먼저 지역작가 초대전 ‘양해웅의 입체 회화 – 시적 단편으로 재단된 자연’이 지난 1일 개관해 내달 3일까지 진행된다.

4월 16일부터 6월까지는 어린이 미술전 ‘숨은그림찾기’가 펼쳐진다.

다양한 현대미술 작품들 통해 전시관람이 생소한 어린이는 물론 어른들에게도 미적 호기심을 자극할 작품들로 꾸며질 예정이다.

겨울방학/상반기 아카데미 프로그램도 주목할만하다.

매 학기마다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조기 수강생 마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어린이 뮤지컬’과 ‘키즈발레’를 비롯해 ‘성악아카데미’가 이번 학기에도 준비됐다.

예울마루의 화요인문학이 올해도 화려한 강사진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예울마루의 화요인문학이 올해도 화려한 강사진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그 밖에도 ‘그림 읽어주는 남자’, ‘클래식 오디세이’, ‘오후의 커피’ 등 기존 인기 강의와 더불어 전통의 멋과 움직임을 배울 수 있는 ‘봄날의 한국무용’ 강좌와 ‘너의 슬픔이 끼어들 때’, ‘흩어지는 마음에게, 안녕’을 집필한 시인 안희연 작가와 함께하는 ‘글쓰기 원데이 클래스’가 추가로 신설된다.

지역을 대표하는 인문학 강좌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화요인문학’강좌 역시 화려한 강사진으로 새로 구축해 시민들을 만난다.

‘당신이 옳다’의 저자 정혜신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생각이 에너지다’, ‘사람을 향합니다’ 등 명카피를 만들어 낸 광고인 박웅현 대표,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 출연해 그리스 신화에 대한 강의를 펼친 김헌 서울대 인문학연구원 교수, 화려한 선수생활을 마감하고 제 2의 인생을 펼치고 있는 양준혁 야구해설위원, 등이 출연해 강의를 펼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예울마루 홈페이지(www.yeulmaru.org)와 대표전화(1544-7669)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