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0:32 (화)
전남도, ‘해양쓰레기 제로화’ 선언
전남도, ‘해양쓰레기 제로화’ 선언
  • 강성훈
  • 승인 2018.12.27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달성 목표…효율적 수거체계 등 추진키로
전남도가 2022년 해양쓰레기 제로화를 선언하며 다양한 정책을 추진키로 해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남도가 2022년 해양쓰레기 제로화를 선언하며 다양한 정책을 추진키로 해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해양쓰레기의 심각성이 극에 달한 가운데 전라남도가 해양쓰레기 제로화를 선언했다.

전라남도는 26일 “해양쓰레기 제로화 추진 계획을 마련,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서․남해 등 2면이 바다인 전남은 2017년 기준 해양쓰레기 수거율 79%로, 전국 1위 수준이나 현존량이 여전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2만6천713톤이 발생해 2만1천59톤을 수거했다. 하지만, 현존량 역시 8만7천482톤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시군별로는 신안군이 가장 많고, 완도와 여수가 뒤를 이었다.

전라남도는 해양쓰레기 수거․처리의 문제점으로 수거된 해양쓰레기가 적기 처리되지 못해 2차 피해를 일으킨다는 점과 어망․어구 등 수중부유, 침적쓰레기 처리의 책임성 모호, 연안 16개 시군의 현저한 인식 차이, 해양쓰레기 전문처리시설 부족 등을 꼽았다.

이를 중심으로 4가지 측면에서 해양쓰레기 제로화 구체 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해양쓰레기 발생 사전예방 분위기 확산을 위해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도와 시군, 유관기관, 단체 등이 참여하는 전담T/F를 구성, 12월부터 운영키로 했다.

또 연안 정화의 날과 연계해 매 분기 자정결의대회와 캠페인을 펼치고, 사전 예방, 수거․처리 재활용 등 해양쓰레기 관리 전반을 주 내용으로 한 통합매뉴얼을 개발하고 찾아가는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다.

효율적 수거체계 구축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수매사업을 확대하고 어민들에게 집중 홍보키로 했다.

실제 조업활동 중 수거된 쓰레기 수거사업은 폐어구・폐로프 100원/ℓ, 통발어구 150~250원/개, 폐스티로폼 250원/㎏이지만 2019년 균특회계 4억 5천만 원을 늘려 총 15억 3천400만 원까지 증액한다.

또 2019년 상반기에 해양환경공단, 한국어촌공단과 협약해 부유․침적쓰레기 수거 목표를 1천900여t에서 3천t까지 확대한다.

2019년부터 전국화된 ‘바닷가 지킴이 사업’을 확대(50명→100명)하고 수거 중심에서 수거와 감시․관리까지 기능을 개편한다.

또, 연안 16개 시군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기 위해 연 2회 평가를 실시해 우수 시군에 재정인센티브 2억원과 도지사 표창을 실시키로 했다.

해양쓰레기 재활용 강화에도 중점을 두고 2019년 완도전복폐각자원화센터 준공에 맞춰 패각을 비료, 사료, 공업원료 등으로의 자원화를 확대한다.

양식장 부표 등 폐스티로폼 재활용에 필요한 감용기를 현재 14대에서 2022년까지 총 20대로 늘리기로 했으며,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수거된 해양쓰레기를 활용한 업사이클링(Up-cycling) 작품 공모전도 개최할 예정이다.

전라남도는 이번에 마련한 계획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 2019년 사업비로 253억 원을 책정,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