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6 11:16 (수)
여수 금오도 인근 해상서 어선 암초에 좌초
여수 금오도 인근 해상서 어선 암초에 좌초
  • 강성훈
  • 승인 2018.12.19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근 선단 어선에 구조...인명피해 없어
19일 새벽 금오도 인근에서 조업중이던 어선이 어선에 좌초됐다가 무사히 구조돼 안도항으로 입항했다.
19일 새벽 금오도 인근에서 조업중이던 어선이 어선에 좌초됐다가 무사히 구조돼 안도항으로 입항했다.

 

여수 금오도 인근 해상에서 1톤급 연안 자망어선이 암초에 좌초됐지만, 인명피해 없이 민간어선에 구조됐다.

19일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장인식)는 “오늘 오전 5시 11분 남면 금오도 소항도 남동쪽 약 100m 해상 Y 호(1.94톤)에서 구조 알람이 수신돼 선장 최모(72)씨와 확인결과 암초에 부딪혀 침수되고 있다는 상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신고를 접한 해경은 구조정은 급파했다.

하지만, 사고현장에는 Y호는 인근에서 조업중이던 선단선 동해호(3.51톤)와 영광호(2.93톤)에 의해 이초·계류되어 있는 상태였다.

이 사고로 Y호 기관실 일부가 침수됐지만, 더 이상의 해수유입은 없어 경비함정과 연안구조정의 근접 안전호송 아래 남면 안도항에 예인·입항 조치했다.

해경 관계자는 “선장 상대 음주측정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야간운항 중 암초를 보지 못하고 부딪혀 침수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Y호는 이날 오전 4시 30분경 안도항에서 출항해 소항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 암초에 부딪혀 좌초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