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0:05 (목)
세계적 멸종위기종 매부리바다거북이, 여수에서 태어나
세계적 멸종위기종 매부리바다거북이, 여수에서 태어나
  • 강성훈
  • 승인 2018.12.1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인공번식 성공...10일부터 일반에 공개
여수아쿠아플라넷에서 태어난 세계적 멸종위기종 매부리바다거북이.
여수아쿠아플라넷에서 태어난 세계적 멸종위기종 매부리바다거북이.

 

세계적 멸종위기종인 매부리바다거북이 여수아쿠아플라넷에서 태어나 화제가 되고 있다.

국내 최초로 인공번식에 성공한 사례로 아쿠아플라넷 여수는 10일 오후 4시께 생태설명회를 갖고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 등에 따르면 해양환경공단과 한화 아쿠아 플라넷 여수가 함께 국내 최초로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매부리바다거북의 인공번식에 성공했다.

매부리바다거북은 구부러진 부리가 매의 부리를 닮아 붙여진 이름으로, 주로 열대해역에 서식하지만 우리나라 남해안까지 간헐적으로 회유하는 특성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남획과 산란지 훼손으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개체수가 급감해 관련 협약 에 따라 상업적 거래가 엄격히 제한되어 있으며, 해양수산부도 2012년 매부리바다거북을 ‘보호대상해양 생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개체수 회복을 위해 2017년부터 한화 아쿠아플라넷 여수와 협력해 ‘매부리바다거북 인공번식 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약 2년간의 연구 끝에 국내 최초로 인공번식에 성공했다.

지난 9월 28일 한화 아쿠아플라넷 여수에 조성된 모래산란장에서 첫 산란을 시작한 후, 약 80분간 총 157개의 알을 낳았고, 11월 20일 첫 번째 알이 부화해 현재까지 24마리가 대한민국 태생으로 세상의 빛을 보게 되었다.

이번에 태어난 아기거북들은 평균 등갑의 길이가 3.4~ 3.7㎝, 몸무게가 10~13g로 모두 건강하며, 앞으로 성체로 성장하게 되면 몸길이 최대 1m, 몸무게 최대 120㎏까지 자라게 된다.

해양수산부는 당분간 아기거북들의 성장을 지켜본 뒤, 자연 방류 적합성과 방류 적정 시기 및 장소 등에 대한 검토를 거쳐 자연 개체수 증진을 위한 방류도 추진할 예정이다.

세계자연보전연맹 (IUCN) 에 따르면, 전 세계에 서식하고 있는 바다거북 7종이 모두 연안 개발과 환경오염으로 인해 산란지가 줄어들면서 멸종 위기에 처해 있는 상황으로, 국제사회는 바다거북 보전을 위한 다양 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해수부 관게자는 “지난해 국내 최초로 푸른바다거북의 인공번식에 성공한 데 이어, 올해도 국내 최초로 매부리바다거북의 인공번식에 성공하는 뜻깊은 결과가 나와 기쁘다”며 “지속적인 바다거북 보전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