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6 08:39 (일)
‘뜨거운 감자’ 여수남산공원, 시민들의 생각은....
‘뜨거운 감자’ 여수남산공원, 시민들의 생각은....
  • 강성훈
  • 승인 2018.11.30 09:4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위한 휴식공간이냐 vs 관광형 상업시설이냐
남산공원 2단계 조성방안을 놓고 다양한 의견을 듣는 공청회가 마련된다.
남산공원 2단계 조성방안을 놓고 다양한 의견을 듣는 공청회가 마련된다.

 

도심 속 자연형 근린공원으로 조성할 것인지 해양관광형 랜드마크 공원으로 조성할 것이냐를 두고 의견이 갈리고 있는 남산공원 조성 방안에 대한 시민공청회가 열린다.

30일 여수시에 따르면 남산공원 2단계 조성방안을 놓고 공청회를 열어 각계각층의 의견을 들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공청회는 내달 5일 오후 3시30분 여수시문화원에서 학계, 시민단체, 전문가,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주제발표와 패널토론, 자유질의 순으로 진행된다.

정금호 전남대 교수가 토론을 주재하고 주민대표 등 다양한 분야 8명의 패널이 나와 의견을 발표할 예정이다.

남산공원은 돌산공원과 경도, 가막만이 한눈에 보이는 원도심 최고의 ‘뷰포인트’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따라 이곳에 시민들을 위한 휴식공간을 확보해야 한다는 의견과 전망대 등 랜드마크를 설치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당초 여수시는 2단계 조성계획 변경 및 실시설계용역을 실시한 결과 200억여원을 투입해 광장, 전망카페, 조각공원, 산책로 등의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하지만, 최근 지역 일각에서 민간자본 유치를 통한 랜드마크 조성을 주장하고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11월 현재 남산공원은 공원진입로 427m와 주차장 100면 등 1단계 사업이 완료된 상태로 2단계 정상부 공원조성만을 남겨두고 있다.

시는 이번 공청회 결과를 시민들에게 홍보하는 한편 추가 여론조사로 보다 많은 시민들의 의견을 듣고 최적의 남산공원 활용방안을 도출해 낸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18-12-06 19:45:28
안그래도 주변 미관 지저분한데 어설픈 인공물 좀 그만 만들고 자연 녹지 공원을 조성했으면 합니다. 사진으로 보니 너무 인위적으로 만들어 흉하네요. 가운데 파란색은 뭔가요? 저렇게 만들려면 그냥 뒀어야지.

국동복 2018-12-05 15:50:53
민간 개발하면 남산공원 야시장 되고 남산공원과 돌산대교에서 내려오는 차량들 뒤엉킬것
눈에 선하네....... 지금 돌산은 펜션,호텔에서 마구잡이로 폐수를 무단방출하여 시내물이 똥물이 됐답니다.
시의원들도 민간개발업체랑 또이또이 하지 마시고 여수시 정주여건 개선에 대해 고민들 좀 합시다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