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6 08:39 (일)
여수 낭만포차, 시민들 “이전하거나 폐지해야”
여수 낭만포차, 시민들 “이전하거나 폐지해야”
  • 강성훈
  • 승인 2018.11.30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기관 여론조사결과, 50.9%(이전.폐지) vs 39.8%(존치)
여론 흐름 일관 돼...새로운 대안 모색 절실
전문기관 여론조사 결과, 낭만포차를 이전하거나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존치 의견을 크게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전문기관 여론조사 결과, 낭만포차를 이전하거나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존치 의견을 크게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공원기능 상실과 심각한 교통난, 무질서 등 각종 부작용을 낳으며 이전논란에 휩싸인 여수 낭만포차에 대해 여수시민들은 ‘이전하거나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과반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앞서 이뤄진 ‘만사형통 앱’을 통한 여론조사와 공청회 등을 통해서도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어 이번 여론조사를 통해 논란을 종식시키고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 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여수시가 29일 여수시의회 건설경제위원회 업무보고를 통해 공개한 낭만포차 존치·이전 시민 설문조사 결과 이전하거나 폐지해야 한다는 이견이 50.9%로 과반을 넘었다.

존치해야 한다는 의견은 39.8%에 머물렀고, 9.3%는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여수시는 낭만포차의 새로운 대안 마련을 위한 여론수렴을 위해 지난 22일부터 이틀간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정보리서치에 의뢰해 관내에 거주하는 만19세 이상 남녀 54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낭만포차를 이전‧폐지해야 한다’ 의견이 50.9%로 전체응답의 절반을 넘었다. ‘현 위치 존치’ 39.8%, ‘모르겠다’ 9.3%로 뒤를 이었다.

‘이전‧폐지’ 의견 가운데서는 ‘이전’이 42.2%, ‘폐지’ 8.7%로 이전해야 한다는 의견이 존치 의견보다도 높았다.

연령별로는 30‧40‧50대에선 ‘이전’ 의견이 많았으며, 20대와 60대 이상에서는 ‘현 위치 존치’ 의견이 많았다.

‘이전’ 선호지역을 묻는 질문에선 ‘낭만포차 인근지역’이 50.4% 가장 많았으며, ‘다른 지역‘ 30.7%, ’모르겠다‧무응답‘이 18.9%로 뒤를 이었다.

‘타 지역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의견 가운데서는 국동 8.8%, 돌산지역 3.9%, 소호동 3.9%, 오동도 인근 3.5%, 엑스포인근 2.2%, 여천 2.2% 순으로 나타났다.

‘인근 지역 이전’ 의견 가운데서는 당초 여수시가 이전지로 검토한 ‘거북선대교 하부공간으로 해야 한다’는 여론이 90.4%로 압도적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낭만포차에 대한 시민들의 다양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는 ‘도로혼잡과 주차문제 해결이 우선돼야 한다’는 의견과 ‘해양공원의 원래 기능 회복’을 지적하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가격인하 필요나 위생문제, 상권의 분산배치, 맛과 양의 개선 등을 지적하는 의견도 상당했다.

이처럼 시민들의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이전이나 폐지를 주장하는 의견이 과반을 넘으면서 낭만포차를 둘러싼 논란이 잠재우고 새로운 발전방안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여수시는 지난달 30일에는 전문가와 시민, 공무원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토론회를 열어 낭만포차 발전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당시 패널로 나선 전문가들은 이전과 존치로 나눠 주장을 펼쳤지만, 일반 시민들은 현 위치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전해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또, 민선 6기 들어 ‘만사형통 앱’을 통한 여론조사에서도 이전이나 폐지하자는 의견이 50.5%로 ‘존치’(36.2%)하자는 의견을 크게 앞선 바 있다.

이번 전화면접조사는 2018년 10월말 주민등록 인구를 기반으로 성, 연령, 지역별 인구 비례 할당으로 540명을 추출해 조사했으며, 응답률은 33.4%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4.2%P다.

한편, 여수낭만포차는 문을 연 지 3년여만에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컨텐츠로 성장했지만, 공원을 점령한 영업행태와 음주로 인한 무질서, 심각한 교통난 초래 등 각종 부작용을 일으키며 시민들에게 원성의 대상이 돼 왔다.

이후 다른 곳으로 이전하거나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과 관광객을 위해 기존처럼 존치해야 한다는 의견이 맞서 왔다.

이에 여수시는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들어 대안을 마련한다는 입장을 밝혀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