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16:40 (목)
호남지역 상공인, KTX 호남선 최단 노선 신설 촉구
호남지역 상공인, KTX 호남선 최단 노선 신설 촉구
  • 강성훈
  • 승인 2018.11.0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오송역 간 복복선화 보다 천안~익산 노선 신설돼야
호남지역 상공인들이 호남선 KTX 최단 노선 신설을 촉구했다.
호남지역 상공인들이 호남선 KTX 최단 노선 신설을 촉구했다.

 

전남․북지역 상공인들이 천안~세종~공주~익산을 잇는 호남선 KTX 최단 노선의 신설을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상공회의소(회장 박용하)를 비롯한 전주 등 호남지역 9개 상공회의소는 지난 5일 호남선 KTX 단거리 노선 신설을 촉구하는 호남지역 상공인 성명을 채택,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호남지역 상공인들은 정부가 평택~오송간 선로의 포화를 개선하고자 추진중인 복복선화를 반대하고, 국가균형발전과 호남권 주민의 불편 해소를 위해 호남선 KTX 최단 노선을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기존 노선의 복복선화와 새로운 노선의 신설 비용이 크게 차이가 나지 않고, 세종역이 포함된 단거리 KTX 호남선 노선을 신설한다면 국가적으로도 세종시가 행정수도로서의 역할을 견고히 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바, 일거양득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