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0 09:57 (월)
여순사건 70주년, 지역통합의 해 기대
여순사건 70주년, 지역통합의 해 기대
  • 강성훈
  • 승인 2018.10.11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추진위 사업 최종확정...오는 19일 합동추념식
전국문학인대회·근현대사 역사지도 제작 등도 포함
여순사건 70주기를 맞아 시민추진위를 중심으로 다양한 추모행사가 열린다. 그동안 갈등을 겪어 온 민간인 유족회와 경찰유족회 대표가 포옹을 하며 올해 주요 추모 사업을 함께할 것으로 약속했다.
여순사건 70주기를 맞아 시민추진위를 중심으로 다양한 추모행사가 열린다. 그동안 갈등을 겪어 온 민간인 유족회와 경찰유족회 대표가 포옹을 하며 올해 주요 추모 사업을 함께할 것으로 약속했다.

 

여수·순천 10·19사건 발발 70주기를 맞아 아픔 치유를 위한 추모사업이 추진된다.

특히, 올해 추모사업은 지난 8월 구성된 여순사건 70주년 기념 추모사업 시민추진위원회 중심으로 진행돼 화해와 통합이 기대되고 있다.

10일 여수시에 따르면 여순사건 추모사업 시민추진위가 최근 합동추념식 등 8개 추모사업을 진행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에 따라 지난달 18일 여순사건 여수유족회의 애기섬 국민보도연맹피학살자 해상 위령제를 시작으로 이달 19일에는 이순신광장에서 합동추념식이 열린다.

추진위는 기존 합동위령제를 4대 종단 종교인이 참석하는 합동추념식으로 명칭을 바꾸고 장소도 미관광장에서 이순신광장으로 변경했다.

시민위원회에서는 추진위가 추진하는 사업은 논란여지가 있는 ‘항쟁’, ‘반란’ 등 용어 대신 공식명칭인 ‘여수·순천 10·19사건’과 ‘여순사건’을 사용하는 것도 합의했다.

올해 추진될 추모사업에는 추모배지 제작·배부, 여수근현대사 역사지도 제작, 미술작품 전시전과 유족단체가 계획한 다양한 추모사업들이 포함됐다.

앞서 추진위는 지난 8월 유족과 공무원, 시의원, 안보·보훈단체, 시민사회단체, 종교계, 문화예술계, 언론계 등 22명으로 구성된 후 3차례 회의를 하며 추모사업 추진방향 등을 논의해왔다.

시 관계자는 “지역의 아픈 역사를 치유하고 통합을 이루기 위한 중요한 첫 발걸음이 시민추진위 구성”이라며 “추진위를 중심으로 추모사업이 용서와 상생 분위기 속에서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