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16:40 (목)
태풍 ‘콩레이’ 여수 지나 통영으로 상륙
태풍 ‘콩레이’ 여수 지나 통영으로 상륙
  • 강성훈
  • 승인 2018.10.06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피해 없어...여수 최고 풍속 36.6.m 기록
태풍 콩레이가 6일 오전 11시께 통영으로 상륙한 가운데 여수지역에서는 태풍으로 인한 큰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태풍 콩레이가 6일 오전 11시께 통영으로 상륙한 가운데 여수지역에서는 태풍으로 인한 큰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제25호 태풍 ‘콩레이(KONG-REY)’가 6일 오전 9시 50분께 경남 통영에 상륙했다. 태풍이 육상에 상륙함에 따라 세력은 다소 약해졌지만, 여전히 중형을 유지하고 있어 경남과 부산 일대는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태풍 콩레이가 지나간 것으로 보이는 여수는 여전히 태풍경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밤사이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내렸지만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6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내린 강수량은 여수 104.1mm로 많은 비가 내렸다.

광양이 316㎜로 가장 많은 강수량을 기록했고, 나주 259.5㎜, 강진 252.5㎜, 장흥 230㎜, 광주 109.1㎜등을 기록 중이다.여수는 사실상 비가 그친 것으로 보인 가운데 지리산 등 산악 지역을 중심으로 비가 더 내릴 전망이다.

이번 태풍으로 최고 순간 풍속은 여수 36.6m, 흑산도 32.4m, 진도 31.9m, 광주 26.5m 등을 기록했다. 

태풍 영향권에 들면서 항공기 23편과 여객선 55개 항로 92척 운항과 무등산, 지리산, 내장산 등 5개 국립공원 출입이 통제됐다.

이번 태풍으로 큰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 가운데 여수시 선원동에서 하수구가 역류돼 주택이 침수되는 등 일부 주택 침수피해와 간판 넘어짐 피해 등이 있었다.

경남 통영으로 상륙한 태풍 콩레이는 오후 1시쯤 울산 부근을 통과해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