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9 15:54 (금)
폭염·태풍에도 올해 여수 벼농사 풍년
폭염·태풍에도 올해 여수 벼농사 풍년
  • 남해안신문
  • 승인 2018.10.02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8일 소라 가사마을서 종합평가회 열어
여수시가 지난 28일 가사리 들녁에서 올해 벼농사 품평회를 가졌다.
여수시가 지난 28일 가사리 들녁에서 올해 벼농사 품평회를 가졌다.

 

여수지역 올해 벼농사 작황이 유래 없는 폭염과 가뭄, 태풍 속에서도 비교적 좋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쌀 수량은 풍년이었던 지난해(0.1㏊당 520㎏)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여수시는 지난달 28일 소라면 가사마을에서 2018년 벼농사 종합평가회를 열어 올해 벼농사 작황을 분석하고 종합평가했다.

평가회는 벼 수확시기를 맞아 한해 작황을 분석하고, 벼농사 전반에 걸친 성과·문제점·개선과제를 도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벼농사 작황분석과 종합평가 후에는 선도농가 사례발표와 벼 품종비교 시험포 관찰, 품종특성 설명 등도 이어졌다.

시는 벼농사 평가·분석 자료를 책자로 제작해 농업인들에게 배부하고 쌀 소비시장의 다변화에 맞춰 공공비축미, 농협, 직거래 등 출하시장별 맞춤형 재배전략을 설명해 큰 호응을 얻었다.

권오봉 시장은 “올 여름 폭염과 가뭄이 심해 시장으로서 걱정이 많았다. 농사일만 놓고 보면 기상이 좋지 않는 해였는데, 작황이 좋아 기분이 좋다. 참 고생 많으셨다”고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한편 올해 여수지역의 벼 재매면적은 2176㏊이다. 유기농 면적은 2016년 14.4㏊, 2017년 30.1㏊, 2018년 72.2㏊ 등 지속 증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