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9 15:54 (금)
청년들의 꿈 ‘청년몰’ 25.2% 휴․폐업 겉돈다
청년들의 꿈 ‘청년몰’ 25.2% 휴․폐업 겉돈다
  • 강성훈
  • 승인 2018.10.02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주 의원, “안정적 정착과 사업활성화 위한 문제 보완 시급”
지난 7월 문을 연 여수꿈뜨락몰이 운영 초기 안정적 운영을 이어가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7월 문을 연 여수꿈뜨락몰이 운영 초기 안정적 운영을 이어가고 있다는 분석이다.

 

정부가 수백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원하고 있는 청년몰 사업이 일부 겉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열악한 입지여건과 전문성 부족 등으로 인해 상당수가 폐업하는 등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가장 최근 문을 연 여수지역 청년몰 사업도 보다 세밀한 지원책과 컨텐츠 개발 지원에 관심을 쏟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용주 의원(여수갑)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청년몰 조성사업이 2016년부터 올해 8월말 현재까지 274개 점포를 지원했으나, 이 중 25.2%인 69개 점포가 휴폐업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북 경주시가 19개 점포 중 9개가 휴.폐업 상태로 가장 많았고, 전북 전주시 12개 점포 중 8개, 대전 중구 20개 점포 중 7개, 전북 군산시 20개 점포 중 7개 순으로 나타났다.

청년몰 조성사업은 전통시장 내 유휴 공간을 활용하여 청년점포 20개 이상을 조성하고 고객편의시설, 공용공간, 기반시설, 임차료, 인테리어, 마케팅, 홍보 등 시장당 최대 15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최근 3년간 총사업비 260여억원이 지원됐다.

하지만, 청년몰 조성사업 특성상 노후화 된 전통시장내 입지여건이 열악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전통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기에는 역부족이며, 실적 위주의 사업진행으로 지원자의 전문성 및 역량 부족, 사업 아이템 경쟁력 약화 등으로 인해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한 전통시장을 찾는 고객층이 한정되다 보니, 청년몰과 기존 점포들 간의 공동 홍보 및 마케팅 추진에 한계가 있고, 주차공간 부족과 소음, 음식물쓰레기 무단방치 등으로 기존 상인들 영업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

이용주 의원은 “청년상인들의 안정적인 정착과 사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사후관리는 물론, 컨설팅 및 기술지도, 영업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활용해 문제점을 시급히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7월 여수중앙시장내에 문을 연 여수지역 청년몰 ‘꿈뜨락몰’은 29개 점포가 입주해 개점 초 20여일간 2억여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연착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