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3 09:17 (목)
여수-제주간 여객선서 50대 바다로 투신
여수-제주간 여객선서 50대 바다로 투신
  • 강성훈
  • 승인 2018.09.2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해경, 사고 추정 해역 집중수색 나서
해경이 여객선에서 투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승객을 집중수색하고 있다.
해경이 여객선에서 투신한 것으로 추정되는 승객을 집중수색하고 있다.

 

여수에서 제주를 오가는 여객선에서 50대가 바다로 투신해 해경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27일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장인식)에 따르면 “여수에서 제주행 여객선을 탔던 J(55)씨가 오늘 오전 11시 45분경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 서쪽 11km 앞 해상에서 바다로 투신한 것으로 확인돼 수색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오후 2시께 제주항에 입항한 여객선의 선원이 선실을 확인중 3층 좌현 현측에 옷가지와 소지품 등을 발견해 선내 CCTV를 확인한 결과 J씨가 해상으로 투신한 것을 확인하고 해경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제주해경은 여수해경과 완도해경과 함께 표류예측시스템을 기반으로 투신 추정 해역일대에 헬기 3대와 경비함정, 민간자율구조선 등 선박 4척을 투입해 집중수색을 벌이고 있다.

현재 사고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로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관계자는 “여객선 H호가 입항하는 즉시 선내 CCTV 자료를 확보해 선원과 가족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