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1 10:31 (금)
훈련중 다리 절단된 여수해경직원 결국 숨져
훈련중 다리 절단된 여수해경직원 결국 숨져
  • 강성훈
  • 승인 2018.09.1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 해상에서 방제훈련 도중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로 긴급 수술을 받은 해경직원이 치료중 결국 숨졌다.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0일 오전 여수 앞바다에서 해상종합 훈련 중 박모(57)씨가 왼쪽 다리를 심하게 다쳐 긴급 이송해 응급수술을 받았으나 안타깝게 사망했다.

숨진 박모(57)씨는 이날 해상종합훈련의 일환으로 방제훈련을 실시하기 위해 닻을 끌어올리는 양묘기를 작동하다 이 같은 사고를 당했다.

사고 직후 여수 소재 병원에서 긴급 봉합수술을 한 후, 광주 소재 대학병원으로 옮겨 추가 치료에 들어갔으나, 저혈량 쇼크로 인해 결국 숨졌다.

해경은 박주무관에 대한 장례를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 장으로 치르기로 하고 자세한 장례 일정 등을 유가족과 협의해 진행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