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6 08:39 (일)
권오봉 여수시장, “공무원 혁신, 편한대로 하지 않으면...”
권오봉 여수시장, “공무원 혁신, 편한대로 하지 않으면...”
  • 강성훈
  • 승인 2018.07.0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공조직 혁신‧지역 통합‧관광정책 변화 등 강조
권오봉 여수시장이 공조직의 혁신과 변화를 주문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이 공조직의 혁신과 변화를 주문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이 공무원들에게 혁신과 변화를 강조하며 “편한대로 하지 않으면 되는 것이 혁신이다”고 강조했다.

여수시에 따르면 권오봉 시장은 지난 2일 시청 회의실에서 취임선서를 한 후 공무원들의 일하는 자세로 4가지 사항을 강조했다.

권 시장은 우선 과제로 ‘혁신’을 강조하며 “혁신은 거창한 것이 아니라 해 오던 방식대로, 편한 대로 하지 않으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시민을 위해 더 좋은 방안은 없을까’,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를 고민하고 필요한 것은 과감히 전환하는 것이 혁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중장기적 시계’를 공조직이 갖춰야 할 자세로 제시했다.

“공무원들이 항상 목표설정을 명확히 하고 방향감각을 갖고 있어야 한다”며 “중장기적인 목표 하에서 지금 당장, 내년, 내후년, 장기적으로 할 일은 무엇인지 정리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역사회와 시민사회가 분열과 갈등으로 힘의 낭비가 없어야 한다”며 “여수가 지역 내부가 아니라 외부와 경쟁해야 하는데 이 때 필요한 것이 여수의 외연을 넓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공약인 인적자원 관리 시스템에 대해서 “누구나 본인의 능력을 갖고 있는 만큼 그 능력을 이끌어 내는 것이 필요한데, 인적자원 관리 시스템으로 공직 입문부터 퇴직까지 모든 과정을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여수의 당면 과제인 관광문제 해결을 위한 입장도 제시했다.

“늘어나는 관광객을 수용할 수 있는 도시여건을 만들어 놓는 것이 우선임을 강조하며, 관광에만 집중하는 것은 안 된다”며 “관광은 분명 여수의 미래전략사업이 돼야 하지만 관광이 지속 가능하기 위해서는 시민을 도외 시 해서는 안 된다고”며 새로운 관광정책변화를 예고했다.

권시장은 끝으로 “시민들을 위해서 무엇을 할 것인가. 원 없이 잘 했는가. 그런 생각을 가지고 일 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할 일이 많다. 열심히 같이해 보자”고 당부의 말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