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2 07:44 (토)
1조원대 여수 경도개발 첫 단추부터 삐그덕
1조원대 여수 경도개발 첫 단추부터 삐그덕
  • 강성훈
  • 승인 2018.07.02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륙교 건설안 산자부 심의서 일단 보류
1조원대 신규 투자를 계획중인 경도개발과 관련 산자부 심의가 보류됐다.
1조원대 신규 투자를 계획중인 경도개발과 관련 산자부 심의가 보류됐다.

 

1조원대 경도 개발의 첫 시발점이 될 것으로 관심을 모았던 산업통상자원부의 연륙교 건설안 심의가 보류됐다.

2일 전남개발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위원회에서 신월동-경도간 연륙교 건설안에 대한 심의를 보류했다.

위원회는 이달 19일께 다시 회의를 열어 승인 여부를 심의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연륙교 건설의 경제성, 관광객 유입 효과 등에 대해 더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양경제구역청과 전남개발공사 등은 지난 5월 경도과 육지부를 잇는 연륙교 건설안 가운데 신월동~야도~대경도를 연결하는 안을 선정해 산자부에 개발계획 변경 승인을 신청했다. 

총 사업비 1154억원이 소요될 이 연륙교는 연장 1.52㎞, 폭 13.8m, 아치교· 사장교(860m) 로 그동안 검토된 안 가운데 사업비가 가장 적게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심의안이 산업부 심의를 통과하면 연륙교 건설을 위한 1차 관문을 통과하는 셈이지만, 심의가 한차례 보류되면서 첫 관문부터 쉽지 않은 일정을 예고했다.

산자부 심의가 통과되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치게 되는 일정으로 기재부의 예비타당성 역시 쉽지 않을 전망이다.

예비타당성이 통과될 경우 연륙교 건설비는 국가가 50%, 전남도와 여수시가 30%, 미래에셋이 20%를 부담하게 된다.

한편, 미래에셋은 지난해 1월 여수시, 전라남도 등과 경도에 1조1000억 원을 투자해 6성급호텔 등이 들어서는 명품리조트를 건설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2월부터는 전남개발공사가 운영 중인 골프장과 콘도 등을 위탁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