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6 08:39 (일)
전남도, 비브리오패혈증 주의보 발령
전남도, 비브리오패혈증 주의보 발령
  • 강성훈
  • 승인 2018.06.19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서 올 첫 환자 발생...해산물 익혀 먹어야

전라남도가 인천에서 올 들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해산물은 반드시 익혀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 접촉을 삼가줄 것을 당부했다.

19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6~10월께 발생하기 시작해 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 주로 어패류를 날로 섭취하거나 피부에 상처가 있는데도 바닷물에 접촉하면 감염된다.

비브리오패혈증에 감염되면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저혈압 등의 증상이 발생하고, 대부분 증상 발생 24시간 내 발진, 부종 등 피부 병변이 주로 하지에 나타난다.

특히 간 질환자, 당뇨병, 알코올중독자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이 비브리오패혈증균에 감염될 경우 치사율은 50%로 높아 주의해야 한다.

전남도는 지난 3월 여수 사포부두 해수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최초 검출됨에 따라 비브리오패혈증 예방관리대책을 시군에 시달해 고위험자 관리 및 어패류 취급업소에 대한 위생교육 강화 등 지역사회 예방활동 강화를 요청한 바 있다.

도 관계자는 “해산물을 날것으로 먹은 후 1~2일에 갑작스런 몸살감기, 부종, 수포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