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3 14:08 (화)
무안공항, 국제노선 다변화로 전남관광 날개 달다
무안공항, 국제노선 다변화로 전남관광 날개 달다
  • 강성훈
  • 승인 2018.06.11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일본‧태국‧베트남 등 외국인 관광객 유치 잇따라

전라남도가 최근 무안국제공항에서 운항을 시작한 일본 오사카, 태국 방콕, 베트남 다낭 등 국제 정기노선을 활용한 신규 여행상품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9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베트남에서 전남 관광자원 홍보와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특화 관광상품 유치 활동을 펼쳐 전세기 4편과 800여 명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다낭 직항노선 활성화를 위한 관광설명회와 수묵비엔날레 연계 여행상품 유치 협약을 체결하고 현장에서 수묵 탁본 체험과 수묵작가의 퍼포먼스를 진행해 참가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일본 오사카 지역이 ‘음식’에 특화된 지역이라는 점에 착안해 전남의 이미지를 미식과 연계한 ‘한국의 부엌’으로 정하고 본격적인 홍보에 들어갔다.

5월 말 전개한 일본 활동에서는 오사카와 후쿠오카 지역 전남 여행상품 5개를 신규로 개발했다.

후쿠오카에서는 지난해 겨울 일본에서 출시한 한큐교통사 여행상품 ‘처음가는 한국남도여행’의 인기가 지속되면서 지난 3월부터 계절별 정기상품으로 자리잡아 매월 1~2회 운영하고 있다.

여기에 신규상품으로 여름여행과 미식여행 상품을 각각 7월과 9월 출시할 예정이다.

오사카 지역에서도 ‘처음가는 한국남도여행’에 지난 4일 17명이 첫 입국했다. 8월까지 매주 1회 운행될 예정으로 역시 정기상품화하고 있다.

7월 27일부터 운항 예정인 타이완 타이베이 정기노선을 대비해 지난 5월 타이베이 현지 여행사를 방문, 전라도 상품개발에 합의했다.

6월 10일부터 12일까지 타이완 여행사와 언론인 초청 현장답사를 관광공사와 제주항공이 협력해 진행한다.

특히 타이완에서는 전라도의 청정함과 여유로운 생활모습에 매력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고, 미식에도 관심이 많아 자연풍경과 미식을 테마로 한 상품을 검토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해외시장 다변화를 위한 여러 노력들이 무안공항 정기노선을 통해 가시화되고 있다”며 “올해는 우선 일본에서 전남의 이미지를 ‘미식여행지’로 각인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무안공항으로 들어오는 외래객을 위해 일본어 안내인력 채용과 다국어 통합 홍보물 마련, 무안공항 출발 버스노선 증편 등 이용객 서비스 개선 등에 집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