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3 14:08 (화)
“민주당, 당원명부유출․금품살포 의혹 조속 수사해야”
“민주당, 당원명부유출․금품살포 의혹 조속 수사해야”
  • 강성훈
  • 승인 2018.06.04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지역 야권 후보자들, 조속한 경찰 수사 촉구...사건 관련자 후보직 자진 사퇴해야
여수지역 야권 지방선거 후보자들이 4일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의 경선 과정 등에서 불거진 각종 의혹에 대해 여수경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여수지역 야권 지방선거 후보자들이 4일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의 경선 과정 등에서 불거진 각종 의혹에 대해 여수경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여수지역 지방선거 후보자들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권리당원명부 유출과 금품살포에 대해 여수경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민주당 상무위원인 후보자들 스스로 금권선거 연루에 대해 부분을 공개적으로 밝히고, 사건 관련자들은 후보직을 자진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민중당, 무소속 후보자와 지지자 등 50여명은 4일 오전 여수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이 민주당 권리당원 명부 유출과 금품살포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더불어민주당 당내경선과 공직후보자 추천과정에서 불법이 난무하며, 하자투성이 결격 후보자를 공천했다”며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에 취해 자행된 민주당의 불법선거에 대한 응징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또, 당원명부 유출과 관련 “구체적인 정황과 민주당 여수지역 시도의원들과 출마예정자들의 이름이 구체적으로 거론돼 있다고 한다”며 “권리당원 명부유출은 명백한 위법행위이며,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파괴한 중대한 범죄행위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 여수지역 기초의원 비례대표 선출과정에서 불거진 금품살포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 상무위원인 후보자들은 금권선거 연루에 대한 부분을 공개적으로 밝히고, 사건 관련자들은 스스로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는 것이 시민들에 대한 마지막 예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을 향해서는 “여수시민들은 경찰이 집권여당의 눈치를 보며, 늑장․축소 수사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의 눈으로 보고 있다”며 “경찰은 민주당 당직자간 통화내용의 사실여부와 통화내용 속 당사자들의 수사여부, 비례대표 금품살포 혐의 대상에 민주당 출마자가 포함돼 있는지 여부를 명확하고 조속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