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3 14:08 (화)
더민주 비례대표 선출과정 금품제공 의혹 파장 일파만파
더민주 비례대표 선출과정 금품제공 의혹 파장 일파만파
  • 강성훈
  • 승인 2018.05.24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봉투 건넨 CCTV 동영상 확인...중앙당 이례적 재선거 실시 결정
민주평화당, “대시민사과...비례대표 공천 포기해야”

<종합>더불어민주당이 후보등록을 하루 앞둔 23일 여수시의회 기초의원 비례대표 후보를 새로 선출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앞선 비례대표 후보자의 갑작스런 사퇴와 후보선출 과정의 금품 살포 의혹이 제기되며 향후 지역 정가에 미칠 파장에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등에 따르면 여수지역은 23일 오후 2시부터 전체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여수지역 기초의원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권리당원 ARS 투표를 실시했다.

이번 투표는 당초 더민주 여수갑을지역위원회 상무위원 선거를 통해 결정된 후보가 지난 16일 갑자기 자진 사퇴하면서 이뤄졌다.

전남도당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6일 비례대표 선거와 관련해 후보 가운데 한명의 금품제공 정황이 지역위원회로부터 보고돼 당일 중앙당에 보고했고, 23일 중앙당의 최고위 결정에 따라 재선거를 실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민주당 여수갑을지역위원회는 14일께 한 제보자로부터 A씨가 특정인에게 돈봉투를 건네는 장면이 잡힌 CCTV 동영상을 확보해 도당에 보고하고 후보확정 보류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16일 A씨가 자진 사퇴의사를 밝혔고, 도당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중앙당에 즉시 보고해 중앙당 최고위원회의 의결에 따라 이날 재선거를 실시했다.

이에 앞서 민주당 여수갑을지역위원회는 지난 12일 상무위원 투표를 통해 A씨를 포함해 3명의 비례대표 후보를 선출했다.

후보등록을 하루 앞두고 벌어진 이번 사건은 6.13지방선거의 핵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여수경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평화당 전남도당도 23일 즉각 논평을 내고 “민주당은 불과 열흘 전 당내 경선 전 권리당원 명부가 사전에 유출된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금품살포까지 더하며 부정부패의 온상임을 자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경찰은 민주당 권리당원 명부 유출 사건과 비례대표 금품살포에 대한 혐의를 명명백백히 밝혀 신속히 검찰에 고발조치해야 한다”며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또, “민주당은 비례대표 선정을 위한 금품살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여수시민에게 즉각 사과하고, 비례대표 공천을 포기할 것”을 요구했다.

후보등록을 하루 앞두고 이례적인 재선거까지 실시한 더불어민주당의 여수지역 비례대표 선출 과정의 금품 제공 의혹이 6.13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에 지역정가에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23일 실시된 더불어민주당 여수시의회 비례대표 후보 투표결과 민덕희, 고용진, 이미경씨 등 3명이 각각 1,2,3순위 후보로 확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