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7 21:19 (금)
여수, 수산자원 회복에 올해 13억원 투입
여수, 수산자원 회복에 올해 13억원 투입
  • 강성훈
  • 승인 2018.05.1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성돔 등 11종 165만미 규모 방류
여수시가 올해 수산자원 회복을 위해 13억원 규모의 사업을 진행한다. 지난 9일 진행한 전복종패 방류사업.
여수시가 올해 수산자원 회복을 위해 13억원 규모의 사업을 진행한다. 지난 9일 진행한 전복종패 방류사업.

 

여수시가 올해 수산자원 회복을 위해 돔류와 전복 등 고부가가치 품종 165만여미를 방류한다.

14일 여수시에 따르면 “전복 등 11종의 종자 방류를 포함한 13억여원 규모의 수산자원 조성사업을 이달부터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먼저, 돌돔·참돔·점농어·감성돔 56만미를 방류하는 수산종자매입 방류사업과 전복·바지락·꼬막 37만미를 방류하는 마을앞바다 조성사업에는 각각 3억원이 투입된다.

바다목장 유지관리사업은 전복 3만미를 연안에 방류하는 사업으로 사업비는 1500만원이다.

또, 개조개 12만미와 해삼 53만9000미, 능성어 3만2000미를 방류하는 개조개복원 시범사업과 해삼씨뿌림사업, 유망양식품종 종자공급 사업도 추진된다.

첫 방류 품종은 전복 8만여미로 지난 9일 화태·역포 해역에서 이뤄졌다.

앞서 시는 수산자원회복 사업을 위해 올해 초부터 수협, 어촌계, 어업인 등과 폭넓은 논의를 통해 방류 품종과 대상지 선정작업을 벌여왔다.

시 관계자는 “수산자원 회복사업이 어업인의 소득을 창출하고 어촌공동체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