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9 15:54 (금)
여수시민협, 여수시장․관계공무원 검찰 고발
여수시민협, 여수시장․관계공무원 검찰 고발
  • 강성훈
  • 승인 2018.04.1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이 올바르게 이뤄졌는지 수사해 의혹 밝혀야”
10일 오전 순천지청서 기자회견 후 고발장 접수키로
여수시민협이 상포지구 특혜 의혹 관련 여수시장과 관계 공무원을 고발키로 했다. 여수지역 시민단체 회원들은 지난달 검찰의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여수시민협이 상포지구 특혜 의혹 관련 여수시장과 관계 공무원을 고발키로 했다. 여수지역 시민단체 회원들은 지난달 검찰의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여수지역 시민단체가 지역내 논란이 되고 있는 상포지구 특혜 의혹과 관련 여수시장과 관계공무원을 고발키로 해 파장이 예상된다.

여수시민협은 10일 오전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포지구 매립지 인·허가 처분에 따른 여수시장 및 관계공무원 고발’장을 접수할 계획이다.

시민협은 미리 배부된 기자회견문을 통해 “여수시민협은 여수시의회 상포특위가 의회에 제출한 시장 및 관계공무원 고발의 건을 시의회를 대신해 검찰에 고발해 시민의 알권리를 실현할 것이다”고 밝혔다.

또, “여수시장은 지금이라도 잘못을 시인하고 관계공무원을 면직처리 하고 시민운동가 고소 취하와 사퇴하는 것이 명예를 지킬 최선의 길임을 각성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시의회를 향해서는 “여수시가 5월 23일 최종 준공을 내준 일련의 과정을 정상적인 행정행위로 볼 수 없기에 여수시의회 상포지구특별조사위원회가 고발하고자 했던 것이다”며 “결과보고서는 채택했지만 ‘여수시장 및 관계공무원 고발’의 안은 부결시켜 시민의 의구심만 키웠고, 시의회의 가장 중요한 기능인 집행부 견제 기능을 포기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상포지구는 정치적 사안이 아니라 행정의 문제이며 행정이 올바르게 이루어졌는지 수사를 해달라는 것으로, 검찰은 조속히 수사하여 그 결과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을 향해서는 “면밀한 수사로 시민에게 더 이상의 의혹이 없도록 세세하게 밝혀줄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