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4 11:20 (금)
“GMO 완전표시제는 시민 알권리, 즉시 시행해야”
“GMO 완전표시제는 시민 알권리, 즉시 시행해야”
  • 강성훈
  • 승인 2018.03.13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지역 시민단체, 청와대 청원 시작
여수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12일 여수시청에서 정부의 GMO완전표시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여수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12일 여수시청에서 정부의 GMO완전표시제 시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GMO(유전자변형식품)완전표시제를 촉구하는 여수지역 시민단체들이 청와대 청원에 나서기로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수YMCA, 전남권역 아이쿱생협 6개조합 등으로 구성된 ‘GMO완전표시제 전남지역 시민청원단’(아래 시민청원단)은 12일 여수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GMO완전표시제 법제화 촉구를 위한 20만 청와대 청원을 개시키로 했다.

시민청원단은 “문재인 대통령은 ‘GMO 표시제 강화’를 공약으로 약속했지만, 취임 1년이 되어 가는데도 불구하고 약속을 이행하기 위한 노력이나 아무런 계획도 밝히지 않고 침묵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또, “GMO완전표시제는 소비자 알권리, 선택할 권리 차원의 정보 공개 문제임에도, 정부가 적극 나서지 않고 있어 ‘소통’, ‘시민 알권리’를 존중하겠다던 새 정부의 의지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며 공약 이행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GMO를 사용한 식품에는 예외 없이 GMO 표시 할 것과 공공급식․학교급식에서의 GMO 식품 사용을 금지, Non-GMO 표시가 불가능한 현행 식약처 관련 고시 개정 등을 촉구했다.

시민청원단은 내달 11일까지 한 달간 ‘GMO완전표시제 시행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국민청원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GMO완전표시제) 인증샷 올리기, 전국 생협매장 및 참여단체 건물에 포스터ㆍ현수막 게시, ‘한국의 GMO표시제는 짝퉁’ 공동광고, 홈페이지ㆍ뉴스레터ㆍ소식지 등 시민 참여를 알리는 홍보 등의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