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3 09:17 (목)
전남도, ‘어촌뉴딜 300’ 한 발 앞선 대응
전남도, ‘어촌뉴딜 300’ 한 발 앞선 대응
  • 강성훈
  • 승인 2018.03.09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계획 수립...전남형 모델 발굴키로

전라남도가 해양수산부의 핵심 정책 과제인 ‘어촌뉴딜 300’ 사업 추진에 발맞춰 전남형 모델 발굴에 나선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해양수산부의 올해 중점 추진과제 가운데 하나로 소규모 어항·포구 300곳을 선정해 시설 현대화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하는 프로젝트다.

이를 위해 경제적 소외지역인 소규모 어항·포구 중 개선이 시급한 선도 투자 대상 300개소를 선정해 어촌관광 수요 창출형, 해상교통시설 정비형, 해양재난사고 대응형, 이용자 안전시설 보강형 등 4가지 유형으로 구분해 국가재정을 투입한다.

어촌관광 수요 창출형은 레저선박 전용 계류시설 확충, 유서 깊은 항·포구 복원 등이, 해상교통시설 정비형은 여객선 접안시설 개선 및 현대화, 여객편의시설 확충 등이 추진된다.

해양재난사고 대응형은 연안 구조정 전용 접안시설 설치, 출동 항로 확보 등이, 이용자 안전시설 보강형은 ICT 기반 지능형 CCTV 확대 구축 및 안전난간 시설 등이 추진된다.

전라남도는 지난 1월 관광·휴양·레저, 친수공간 등의 기능을 더한 ‘어촌뉴딜 300 자체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이어 2월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광주전남발전연구원 등이 참석한 첫 전문가 간담회를 열어 전문가 분과위 역할과 기능, 앞으로의 운영 방향을 논의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어업인들의 삶의 터전에 활력을 불어넣고 일자리 창출 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므로 전남이 많은 혜택을 보도록 착실히 준비하고 예산확보에도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