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지구, 남해안신문
전체기사 | 포토갤러리 | 취재요청합니다 | 기사쓰기 | 기사제보
편집 : 2017.12.14 목 10:22
> 뉴스 > 사회·미디어
     
배터리 방전 옴싹달싹 어선, 해경에 구조
여수해경, 2톤급 어선 긴급구조 예인
2017년 12월 08일 (금) 09:54:23 강성훈 기자 tolerance77@nhanews.com
   
▲ 배터리 방전으로 시동을 걸지 못한 어선이 인근 양식장 부표를 붙잡고 표류하고 있다.

여수 소호동 앞 해상에 배터리 방전으로 옴싹달싹 못하게 된 2톤급 어선이 여수해경에 무사히 구조됐다.

여수해양경찰서(총경 송창훈)에 따르면 “7일 오후 10시 13분경 소호동 디오션리조트 앞 1.4㎞ 해상에서 O호(2.26톤)가 배터리 방전으로 시동이 걸리지 않아 굴양식장 부이를 붙잡고 있다며 구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인근 봉산해경파출소 연안구조정을 신속히 사고현장에 급파해 승선원과 선박 안전 상태를 확인하고 예인줄을 연결해 20여분에 걸쳐 소호동 선착장까지 안전하게 예인 입항 조치했다.

해경에 따르면 O호는 이날 오후 2시 9분경 소호동 선착장에서 출항해 오후 6시경까지 외줄낚시 조업을 끝내고 입항하기 위해 시동을 수차례 시도했지만, 배터리 방전으로 시동을 걸지 못해 구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는 “겨울철 대비 어업에 종사하고 있는 선주 및 선장들은 출항 전 선박에 대한 주기적 점검과 수시로 변하는 바다의 기상 등을 잘 확인하고, 조업에 나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여수해경은 올해 들어 12월 현재까지 53척의 선박을 구조했다.

강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싸이월드 공감

     
ⓒ 남해안신문(http://www.n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관광객과 지역민이 골고루 이익이 될
여수고 새 총동문회장에 권세도 조대
여수관광, 올한해 성장이어졌지만, ‘
공직 떠난 권오봉 전 청장 10년만에
“1조730억원, 선심성 예산 안돼”
전남도, 국립 석유화학안전체험관 여수
여수시 비정규직 163명 정규직 전환
옛 기찻길 16.1㎞ 내년 상반기에는
여자만 갯벌이 아름다운 연안생태계의
전남권역 재활병원 건립 국비 ‘30억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여수시 도원로 22(학동 67-18번지 3층) 남해안신문 | Tel (061)692-2100 | Fax (061)692-2700
등록번호 : 전남 다 00190 주간 | 등록일 : 2004. 01. 19 | 편집·정보책임자 서선택 편집위원장
Copyright 2004 남해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