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3 11:07 (화)
‘반쪽짜리 다리박물관’ 지역정치권 눈길
‘반쪽짜리 다리박물관’ 지역정치권 눈길
  • 강성훈 기자
  • 승인 2017.12.0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승용, “문 정부, 화태~백야 다리 4차 국도 계획 반영해야”정부, 남해안권 광역관광개발 발표로 실행 여부 관심

최근 본지가 지속적인 문제제기를 하고 있는 화태~백야간 구간이 제외된 여수~고흥간 연륙‧연도교 사업의 ‘반쪽짜리 다리박물관’에 대해 지역 정치권도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하지만, 여전히 국가계획 반영 실행방안 등에 대한 논의는 추진되지 않고 있어 보다 구체적인 노력이 뒷따라야 한다는 지적이다.

주승용 의원은 6일 내년 국가예산 국회 통과와 관련한 보도자료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 대선 과정에서 목포~부산간 해안관광도로 건설을 공약했는데, 이 사업의 일부인 화태~백야 간 연륙·연도교 건설에 대해 4차 국도건설 계획에 반영돼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여당은 대선 공약 이행을 위해 조속히 4차 국도건설 계획을 수정해 문 대통령 재임 기간 안에 사업이 추진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의원이 언급한 해안관광도로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남해안 광역관광 활성화’ 방안의 핵심 사업의 하나다.

기존 해안도로 남쪽 끝단 467㎞에, 추가로 4개 구간에 교량 또는 바지선 항로를 설치해 483㎞의 찻길로 연결한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주요 구간인 여수~고흥간 연륙‧연도교 구간에 화태~백야 구간이 제외돼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역시 여수~남해를 연결하는 도로도 지역에서 요구해 온 다리나 터널이 아닌 선박을 이용해 연결하겠다는 구상이어서 이 역시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이 때문에 정부의 ‘남해안 광역관광 활성화’가 실효를 거두기 위해서는 ‘제4차 국도건설’에서 제외됐던 ‘화태~백야’간 12.6㎞가 포함돼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져 왔다.

정부는 ‘제4차 국도건설’ 계획을 확정하면서 2015년 예비타당성 조사 용역을 실시해 ‘전국 해상교량의 교통량이 적다’는 이유로 이 구간의 사업을 배제시켰다.

이 같은 상황에서 최근 정부가 남해안권 광역관광루트 개발에 나서고 지역정치권도 관심을 보이기 시작하면서 ‘반쪽짜리’ 비판을 받은 ‘다리박물관’의 완성으로 이어질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