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4 11:20 (금)
19개 읍면동, 맞춤형 복지차량 보급
19개 읍면동, 맞춤형 복지차량 보급
  • 남해안신문
  • 승인 2017.11.13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까지 10개 읍면동 ‘맞춤형복지팀’ 보급
지난 9~15일 나머지 9개 동에도 보급 마쳐
▲ 여수시가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한려동 등 9개 읍면동에 보급한 맞춤형 복지차량 모습.

여수시가 이달 한려동, 중앙동 등 9개 읍면동을 끝으로 ‘맞춤형복지팀’이 있는 19개 읍면동에 복지차량 보급을 완료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맞춤형복지팀이 운영 중인 한려동·중앙동·서강동·국동·월호동·둔덕동·만덕동·쌍봉동·주삼동 등 9개 주민센터에 맞춤형 복지차량으로 전기차가 보급됐다.

이번 맞춤형 복지차량 보급에는 국비 3억8000여만 원을 포함해 총 5억5000여만 원이 투입됐다.

읍면동 맞춤형복지팀에서는 복지대상자 방문상담, 통합사례관리 대상자 안부살피기,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후원물품 전달 등에 차량을 활용하게 된다.

앞서 시는 지난 1월에 문수동·미평동, 6월에 돌산읍·소라면, 9월에 동문동·충무동·광림동·대교동·시전동·여천동에 맞춤형 복지차량을 보급했다.

시 관계자는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현장 중심의 복지행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맞춤형 복지차량을 통해 복지대상자에게 더 나은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는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담당하는 맞춤형복지팀을 현재 19곳에서 더 늘려 내년까지 27개 전체 읍면동에 설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