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9 11:07 (수)
안전검사 받지 않은 배 9000여척 바다 누벼
안전검사 받지 않은 배 9000여척 바다 누벼
  • 박태환 기자
  • 승인 2017.10.26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화 의원, 선박안전기술공단 국감서 지적
연평균 1780척 꼴...5년 장기 미수검 선박 239척
▲ 2013년 이후 선종별 안전성검사 미점검 현황

2013년 이후 선박안전기술공단의 안전검사를 받지 않은 선박이 8,878척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민의당 정인화 의원(광양·곡성·구례)이 선박안전기술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선종별 안전성검사 미점검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3년 이후 선박안전기술공단의 선박안전검사를 받지 않은 선박은 연평균 1,780척에 달했다.

5년 넘게 안전검사를 안 받은 장기 미수검 선박도 239척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선박안전법’에 따르면 5년마다 시행하는 정기검사, 정기검사와 다음 정기검사 사이에 행하는 중간검사, 선박의 중요 부품을 수리, 교체했을 때 받는 임시검사 등 경우에 따라 5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30만원의 과태료를 지급해야 한다.

공단은 2014년 4월 ‘미수검 선박 안내제도’를 도입하는 내용의 ‘미수검선박 저감 추진계획’을 마련했다.

이에 미수검선박의 수는 2013년 2,094척에서 2014년 1,582척으로 감소했다가, 2015년부터 다시 증가해 예년의 수치로 돌아가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2017년의 경우 미수검 선박은 9월 기준 1,785척으로 2017년 말이면 2013년의 수치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5년이 넘게 연락두절 등을 이유로 안전검사를 받지 않은 장기 미수검 선박은 9월 현재 239척으로 13.4%에 달했다. 안전검사를 받지 않은 선박 8척 중 1척은 장기 미수검 선박인 것이다.

정인화 의원은 “최근 기관고장으로 인한 해양선박사고가 급증하고 있어, 선박안전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박안전관리공단은 소극적인 검사안내에 그칠 것이 아니라, 선박 등록관청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장기간 안전검사를 받지 않은 선박부터 안전검사를 이행하도록 행정력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