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지구, 남해안신문
전체기사 | 포토갤러리 | 취재요청합니다 | 기사쓰기 | 기사제보
편집 : 2017.10.19 목 10:14
> 뉴스 > 기획·연재
     
형설의 빛, 교육공동체
<여수우분투 칼럼> 주종섭 본지 논설위원
2017년 10월 12일 (목) 09:48:03 남해안신문 nhanews@nhanews.com

인간들이 집단을 만들고 함께 어우러져 사는 것을 사회라고 한다.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에는 다양한 계층이 살고 있다. 사회성원들의 계층이동을 사회이동이라고 한다.

사회이동이 활발한 사회일수록 불평등이 적은 사회라고 볼 수 있다. 교육은 사회이동의 가장 중요한 수단중에 하나이다.

그런데 사회적 양극화가 심화되면서 교육에서도 차별과 불평등이 존재한다. 그래서 헬 조선이나 N포세대 등 절망적인 단어들이 난무하고 있다. 개천에서 용이 났다는 이야기가 아니어도 좋다. 최소한 교육을 통한 사회진출의 기회에서 불평등은 사라져야 한다.

어렵고 힘들 때 우리 여수지역에서는 함께하는 공동체적 교육의 마당이 존재했었고 지금도 여전히 진행되고 있다. 그 사례 중 하나였던 골목유치원 이야기를 소개하고자 한다.

방과후 무료공부방으로 자리잡고 있는 지역아동센터처럼 초등학교 입학 전 유치원 적령기의 아동들의 무료교육을 담당했던 골목유치원이 있었다.

골목유치원은 경제적 형편으로 유치원을 다니지 못했던 유아교육의 산실이었다. 가난을 이유로 방치돼 있던 아이들에게는 공부를 가르치고 보호할 수 있던 공간이었다. 유치원에 다니기 곤란했던 유아들 교육지원 역할을 했던 곳이다.

1979년부터 1982년까지 4년간 종화, 광무, 미평, 오천 골목유치원이 운영되었다. 1970년대 말부터 198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유치원 적령 아동 중에 열 중 아홉은 다닐 형편이 못돼 골목에 방치돼 있었다. 실제 3% 정도만 유치원에 다녔다고 한다.

여수지역 골목유치원 설립과 운영은 여수중부교회 임명흠 목사님의 역할이 컸었다. 목사님의 제안에 여수청년회의(JC)에서 골목유치원 운영재정을 마련해 지원했다.

해년마다 각 유치원당 40명씩 원아를 모집해 총 160명의 원생을 지원해 4년간 총 640명을 졸업시켰다. 원생들에게 회비 없이 가방, 모자, 학용품 등을 지원하고 유치원마다 두 명의 선생님을 배치하여 그 경비를 책임지고 지원했다.

소상인들이거나 막노동하면서 근근이 살았던 사람들의 유아들에게는 골목유치원이 희망의 공간이었다. 수산물 가공공장 등에 일 나가는 엄마를 따라갈 수 없었던 아이들도 골목유치원을 찾았다.

‘가난은 국가도 해결 못 한다’고 하는데 목사님과 JC 회원들의 골목유치원 활동은 큰 의의가 있었다.

재잘거리는 아이들의 소리가 들리고, 어머니들의 여유로운 걸음새에 골목이 달라졌다. 가난을 이유로 방치돼 있었던 아이들에게 모일 수 있는 공간이 골목유치원이었다.

골목유치원의 사례처럼 가난한 이웃들과 배움의 기회를 놓친 사람들을 위한 여수YMCA 상록배움터, 일제시대 돌산지역의 청년들과 노동자들을 위해 운영되었던 죽포노동야학 등 많은 교육공동체가 있었다.

지역사회가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 더 많은 교육공동체를 만들어 가야한다. 교육은 사회공동체가 유지되고 발전하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꼭 필요하다.

형설의 불빛을 함께 만들고 지켰던 경험을 살려, 지역사회 공동체의 미래를 밝히는 여수교육공동체로 나가야 한다.

주종섭(사회학박사/여수일과복지연대소장/본지논설위원)

 

*.*. 여수 우분투는 여수지역사회 공동체의 역사와 경험을 소개하면서 우리 한국사회와 지역사회가 처한 사회적 현실을 극복해 나가기 위한 정책적 함의를 찾고자 하는 칼럼 입니다.

남해안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싸이월드 공감

     
ⓒ 남해안신문(http://www.n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여수 최초 본격 비즈니스 호텔’시대
전남도지사 후보 선호도, 이개호 의원
여수 돌산앞바다서 낚시어선-어선 충돌
여수 백도 낚시객, 수십킬로미터 추격
여수시 공원명칭 변경 ‘무원칙’ 논란
“여수관광 1300만 시대, 삶은 나
“주차장 1면 수천만원, 진남상가 주
여순사건 ‘반란’ 아닌 '항쟁'
여수 낭만버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
여수시 공원명칭 변경, ‘원래대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여수시 도원로 22(학동 67-18번지 3층) 남해안신문 | Tel (061)692-2100 | Fax (061)692-2700
등록번호 : 전남 다 00190 주간 | 등록일 : 2004. 01. 19 | 편집·정보책임자 서선택 편집위원장
Copyright 2004 남해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