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지구, 남해안신문
전체기사 | 포토갤러리 | 취재요청합니다 | 기사쓰기 | 기사제보
편집 : 2017.10.19 목 10:14
> 뉴스 > 사회·미디어
     
“여수시의회 상포 특위가 풀어야 할 8가지 숙제”
여수시민협, “뒷북 조사 책임지고 철저히 규명해야”
2017년 09월 28일 (목) 07:16:32 강성훈 기자 tolerance77@nhanews.com

여수시의회의 돌산 상포지구 실태파악 특위 구성과 관련해 지역 시민단체가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각종 의혹을 풀어줄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여수시민협은 27일 특위 구성과 관련해 성명서를 내고 “여수시와 시의회가 상포 관련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혀 줄 것”을 요청했다.

시민협은 그동안 제기된 의혹 가운데 8가지를 정리해 조사 특위가 의혹 해소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먼저, 94년 2월 28일 전라남도의 조건부 준공승인에서 인가조건을 완료 후에 토지의 소유권을 취득하기로 되어 있으나, 완료이전 토지 소유권을 취득하게 된 경위와 인가조건의 도시계획사업 6개 기반시설 시공을 축소한 경위다.

또, 토지 소유권이 없는 매도인과 매수인이 거래를 하게 된 경위, 여수시가 전라남도의 인가조건을 무시하고 허가를 내준 경위, 여수시장 조카사위가 A사를 설립하고 수일만에 매매계약이 이루어진 경위 등이다.

이 밖에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변경고시를 통해 토지분할을 허용한 경위와 경찰서 압수수색 대상 및 목록 등 8가지 과제다.

시민협은 여수시장에 대해서도 “여수시의회 특위의 조사에 성실하게 임해야 하며 모든 의혹에 대하여 시민들에게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의회를 향해서도 “신속한 조사활동을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뒤늦게 조사특위를 구성한 것도 지탄받아 마땅하다”면서도 “이제라도 여수시의회 조사특위는 철저한 조사를 통하여 시민들에게 소상한 설명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수사를 진행중인 경찰에게도 수사결과 공개를 촉구했다.

끝으로 시민협은 “여수시의회와 여수시가 실태파악을 제대로 하지 못하거나 적극적인 협조를 하지 않는다면 여수시민사회연대회의 차원에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강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싸이월드 공감

     
ⓒ 남해안신문(http://www.n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여수 최초 본격 비즈니스 호텔’시대
전남도지사 후보 선호도, 이개호 의원
여수 돌산앞바다서 낚시어선-어선 충돌
여수 백도 낚시객, 수십킬로미터 추격
여수시 공원명칭 변경 ‘무원칙’ 논란
“여수관광 1300만 시대, 삶은 나
“주차장 1면 수천만원, 진남상가 주
여순사건 ‘반란’ 아닌 '항쟁'
여수 낭만버스 ‘시간을 달리는 버스커
여수시 공원명칭 변경, ‘원래대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여수시 도원로 22(학동 67-18번지 3층) 남해안신문 | Tel (061)692-2100 | Fax (061)692-2700
등록번호 : 전남 다 00190 주간 | 등록일 : 2004. 01. 19 | 편집·정보책임자 서선택 편집위원장
Copyright 2004 남해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