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1 10:31 (금)
상포특위 구성놓고, 여수시-의회 신경전
상포특위 구성놓고, 여수시-의회 신경전
  • 강성훈 기자
  • 승인 2017.09.27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결정 존중...정략적 악용한다면 책임져야”
의회, “의정활동 호도행위...시민무시한 처사”

여수시의회가 상포지구 진상파악특위 구성을 가결한 가운데 특위활동을 들어가기 전부터 주철현시장과 시의회가 신경전을 이어갔다.

여수시는 26일 여수시의회가 임시회를 통해 특위 구성 안건을 의결한 직후 주철현 시장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시의회가 상포지구진상파악특별위원회의 활동을 통해 제기되는 다양한 논란을 종식시켜주길 바란다”면서도 “정략적으로 악용할 경우 관련자들은 그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고 경고했다.

주 시장은 “시는 그동안 시의회와 협력을 통해 상포지구 논란에 대한 설명을 위해 전체의원 간담회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상임위에서도 수사 종료 후 상포지구 매립준공과 관련한 조사까지 의결한 상황에 또 다시 특위를 구성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수사권이 없는 시의회의 특별위원회가 어떤 결과를 내 놓을지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면서도 “수사기관의 수사에 적극 협력했던 것처럼 향후 특위 활동에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상포지구 시의회 특위의 활동이 정략적으로 악용되지 않길 바란다”며 “정략적으로 악용할 경우 관련자들은 그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여수시의 입장에 대해 시의회도 발끈하며 즉각 반박 입장을 밝혔다.

시의회는 이날 구성을 마친 ‘돌산상포지구실태파악특별위원회’ 명의의 보도자료를 통해 “특위구성은 많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이뤄진 것으로 의회를 경시하고 시민을 무시한 여수시 행위는 의회에 대한 정면도전으로 이를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이어 “지역특정사안에 대해 수사가 진행중이다고 하여 의회의 본연의 기능인 집행부 견제 활동을 하지 못한다면 의회는 있으나 마나한 것이 아닌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의원들의 정당한 의정활동을 여수시장이 젯밥에만 관심 있는냥 호도하는 것은 여수시민 전체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특위 위원들은 당리당략을 떠나 의회와 의원들에게 주어진 집행부에 대한 건전한 비판과 견제라는 의회 본연의 역할을 성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며, 여수시는 특위 활동이 원활하게 운영되도록 적극 협조해 주길 바라며, 특위가 정략적인지는 여수시의 주인인 시민들이 판단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