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지구, 남해안신문
전체기사 | 포토갤러리 | 취재요청합니다 | 기사쓰기 | 기사제보
편집 : 2017.11.22 수 13:40
> 뉴스 > 정치
     
국민의당, 제보조작사건 이유미 제명
이준서 전 최고위원 당원권 2년, 김성호·김인원 당원권 1년 정지
2017년 09월 12일 (화) 15:49:35 박태환 기자 seano71@nhanews.com

국민의당이 제보조작사건을 일으킨 이유미씨에 대해 제명의결했다. 국민의당 중앙당기윤리심판원은 11일 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함께 구속기소된 이준서 전 최고위원은 당원권 정지 2년, 불구속 기소된 김성호·김인원 전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은 당원권 정지 1년의 징계가 결정됐다.

당 윤리심판원은 지난달 29일 첫 회의를 열고 제보조작 사건을 안건으로 올렸지만, 관련자들에 대한 소명 기회를 주기 위해 이날 징계를 결정했다.

이 과정에서 구속기소된 이 전 최고위원과 이유미씨는 윤리심판원의 소명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리심판원은 다만 이들에 대한 1심 재판이 진행 중인 점을 고려, 판결이 나올 경우 재심 가능성을 열어뒀다. 윤리심판원은 오는 13일 최고위에 의결사항을 통보할 예정이다.

박태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싸이월드 공감

     
ⓒ 남해안신문(http://www.n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여수 신북항 건설, 50% 공정율 순
1300억원 돌산 회타운 개발 시작하
'여수의 인류애' 필리핀에서 꽃 피다
준비안된 여수시 주요 사업 줄줄이 의
여수 치매안심센터, 성급한 추진에 급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 여수서
여수 낙포 함구미 물량장서 기름유출
'비렁길' 금오도 지속가능 관광 '고
전국 첫 섬복지 토론회 17일 여수서
전남도, 지방세 상습 체납자 1,1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여수시 도원로 22(학동 67-18번지 3층) 남해안신문 | Tel (061)692-2100 | Fax (061)692-2700
등록번호 : 전남 다 00190 주간 | 등록일 : 2004. 01. 19 | 편집·정보책임자 서선택 편집위원장
Copyright 2004 남해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