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지구, 남해안신문
전체기사 | 포토갤러리 | 취재요청합니다 | 기사쓰기 | 기사제보
편집 : 2017.9.21 목 13:50
> 뉴스 > 정치
     
임시회는 열리지만, ‘상포지구 특위’는 무산
회의규칙에 발목...특위구성 위한 임시회 논의키로
뒤늦은 특위구성에 실효성 논란까지 비판
2017년 09월 07일 (목) 09:21:03 강성훈 기자 tolerance77@nhanews.com

여수시의회 하반기 첫 임시회가 7일 개회되지만, 쟁점이 되고 있는 가칭 상포지구 실태파악특별위원회 구성은 이번 회기에 어렵게 됐다.

여수시의회에 따르면 7일부터 시작되는 제179회 임시회에서 상포지구 관련 특위 구성 안건을 상정할 계획이었지만, 의회 회의규칙에 따라 7일전 안건 접수를 하지 못해 이번 회기에 처리하는 것은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의회 회의 규칙 19조에 따르면 의안발의는 시장이나 위원회 또는 의원이 회기시작 7일전까지 전자문서와 서면으로 제출토록 하고 있다. 다만, 시급을 요하는 의안은 소관 위원회의 재적의원 3분의 2이상의 동의를 얻어 제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같은 규정에 따라 이번 회기시작을 앞둔 상황에서 하루 전 접수를 준비해 왔던 의회 운영위는 이번 회기에 상정이 어렵다고 보고 다른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운영위는 오는 25일께 특위 구성을 위한 임시회를 별도로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시의회가 지역내 쟁점이 되고 있는 상포지구 특위 구성과 관련 엇박자 행보를 보이면서 비판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시의회는 수개월간 지역내 논란이 돼 온 사안임에도 지난 7월 의장단 회의를 통해 뒤늦게 특위 구성과 관련한 입장을 보이면서 ‘뒷북의회’라는 비판을 받아 왔다.

현재까지도 특위 구성과 관련한 의회내 정당 소속별 의원들간 입장은 엇갈리고 있다.

특위 구성에 반대하는 일부 의원들은 “경찰의 수사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는 상황에서 뒤늦은 특위 구성이 실효성이 있겠냐”는 의견을 제시하면 미온적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특위 구성이 필요하다는 의원들은 “늦은감이 없지 않다”면서도 “수사와 별개로 지역내에서 각종 문제제기를 하고 있는 여수시의 행정행위에 문제 없었지는 살펴보고 잘못됐다면 바로잡는게 의원으로서 책무 아니냐”며 특위구성이 이뤄져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의원들간 입장이 갈리는 상황에서 향후 특위 구성을 위한 임시회를 개최하더라도 실제 이뤄질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하지만, 지역 주요 현안을 두고 미온적 입장을 보이고 있는 시의회에 대한 지역내 비판여론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강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싸이월드 공감

     
ⓒ 남해안신문(http://www.n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18호 태풍 ‘탈림’ 북상중...주
마지막 웅천 노른자 땅 일반에 매각
미래에셋 1조 경도 투자 열쇠 풀리나
여수지역, 무인단속 사례 전국 최상위
한화건설, 웅천에 프리미엄 복합단지
음악을 타고 흐르는 '안전문화'
선관위, 추석연휴 선거법 위반 집중
공중 케이블 정리로 여수 하늘 깔끔해
“이순신대교 유지비 눈덩이, 정부 책
40년을 기다린 우정의 한마당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여수시 도원로 22(학동 67-18번지 3층) 남해안신문 | Tel (061)692-2100 | Fax (061)692-2700
등록번호 : 전남 다 00190 주간 | 등록일 : 2004. 01. 19 | 편집·정보책임자 서선택 편집위원장
Copyright 2004 남해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