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9 15:54 (금)
“매각 일변도 박람회장 사후활용 정책 궤도 수정해야”
“매각 일변도 박람회장 사후활용 정책 궤도 수정해야”
  • 강성훈 기자
  • 승인 2017.09.01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포럼 등 결의문 채택 청와대 등에 전달키로
국제회의복합지구 지정·운영예산 중단 촉구 등

여수세계박람회장의 적절한 사후활용을 촉구해 온 지역 단체들이 박람회장을 박람회정신을 제대로 구현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해 줄 것을 재차 촉구했다.

여수선언실천위원회와 동서포럼은 31일 박람회재단 세미나실에서 문재인 정부의 여수세계박람회 사후활용 방향과 전망에 관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사후활용을 위한 다양한 제안에 나섰다.

이들은 토론회 직후 결의문을 채택하고 해수부와 기재부, 청와대를 방문해 지역민들의 입장을 전달키로 했다.

이들 단체는 결의문을 통해 “박람회장 사후활용특별법을 개정해 매각 일변도 정책에서 박람회정신과 주제에 맞는 사후활용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박람회장에 국제컨벤션센터를 만들어 국제회의복합지구로 지정할 것과, 내년부터 여수세계박람회재단 운영예산을 중단하겠다는 전 정부의 방침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김대중·노무현정부가 이뤄낸 여수세계박람회는 이명박근혜정부의 전임정부 치적지우기의 희생물이 되어 본래의 정신과 유산을 청산당할 위기에 처해 있었던 차에 이를 다시 되돌리겠다는 문재인대통령의 약속은 반드시 지켜지길 바란다”며 재차 지역민들의 요구를 수용해 줄 것을 강조했다.

이에 앞서 열린 토론회에서는 조세윤 동서포럼 공동대표가 “국토의 균형발전과 남해안 시대의 개막을 박람회장을 통해 이루고 세계와 약속한 여수선언의 실천으로 박람회 정신을 구현하고 해양 기상관측과 체험, 교육기능을 갖춘 국립해양기상과학관의 건립할 것”을 촉구했다.

조환익 여수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도 “여수선언의 가치구현을 위해서 박람회장이 활용되어야 하고 박람회정신과 주제에 알맞은 사업으로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유치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