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지구, 남해안신문
전체기사 | 포토갤러리 | 취재요청합니다 | 기사쓰기 | 기사제보
편집 : 2017.11.21 화 10:15
> 뉴스 > 사회·미디어
     
전세버스, 관광객 운송 대절료 체납 ‘불만’
A업체 전세버스 사업자에 4000여만원 미지급
A사 “경영상 어려움, 빠른 시일내 해결하겠다”
2017년 07월 14일 (금) 09:10:55 박태환 기자 seano71@nhanews.com

여수를 찾는 관광객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여수지역 일부 개인 전세버스 사업자가 관광 대행업체로부터 수개월간 버스 대절료를 지급 받지 못해 이중고를 겪고 있다.

여수에서 영업 중인 일부 전세버스업체가 관광대행업체인 A사와 거래하는 과정에서 4000여만원 상당의 버스 대절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알려진바에 따르면 B전세버스 업체는 지난 6월까지 2000여만원의 버스대절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A사와 거래를 일시 중단한 일부 업체도 200만~500여만원 상당의 대절료를 수개월간 지급 받지 못하고 있다.

이들 개인전세버스는 서울 등 수도권 관광객을 모객해 KTX와 전세버스를 이용, 여수의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는 코스로 당일(무박)과 1박2일 상품 등이다.

당일 코스의 경우 40여만원, 1박2일 85만~90만원의 대절료를 책정해 운영해 왔으나 대절료 결재가 밀리면서 연료비와 매월 납부하는 차량 구입비 결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더구나 전세버스 사업자의 경우 대당 구입가격이 2억원에 달해 매달 차량 구입비와 연료비, 차량 유지비 등 평균 100여만원 이상 투입되기 때문에 대절료를 제대로 받지 못하면 손실이 크다고 주장했다.

A사 대표는 이에 대해 "회사사정이 어려워 전세버스 대절료를 못 준 것이 1000만원정도 된다"며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박태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싸이월드 공감

     
ⓒ 남해안신문(http://www.n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여수시도시공사서도 부적절 직원채용 드
여수 신북항 건설, 50% 공정율 순
1300억원 돌산 회타운 개발 시작하
'여수의 인류애' 필리핀에서 꽃 피다
여수 치매안심센터, 성급한 추진에 급
준비안된 여수시 주요 사업 줄줄이 의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 여수서
여수 낙포 함구미 물량장서 기름유출
200명 지역 어르신, 밝은 세상 만
'비렁길' 금오도 지속가능 관광 '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여수시 도원로 22(학동 67-18번지 3층) 남해안신문 | Tel (061)692-2100 | Fax (061)692-2700
등록번호 : 전남 다 00190 주간 | 등록일 : 2004. 01. 19 | 편집·정보책임자 서선택 편집위원장
Copyright 2004 남해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