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지구, 남해안신문
전체기사 | 포토갤러리 | 취재요청합니다 | 기사쓰기 | 기사제보
편집 : 2017.9.21 목 13:50
> 뉴스 > 정치
     
국민의당 증거조작 관련 또다시 고개 숙여
전 최고위원 구속으로 새로운 국면 맞아
이용주 의원, “사법부 최종 결과에 따라 입장 밝힐 것”
2017년 07월 12일 (수) 09:29:41 강성훈 기자 tolerance77@nhanews.com

대선 당시 증거조작 사건과 관련해 이준서 국민의당 전 최고의원이 구속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특히, 지역에서는 이와 관련 대선 당시 국민의당내 주요 직책을 맡았던 지역 국회의원들에 대한 책임론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남부지법은 12일 오전 1시 30분쯤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이 전 최고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증거 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구속영장 발부의 사유를 설명했다.

이 전 최고위원이 구속되면서 자체 조사를 통해 ‘이유미씨 단독범행’이라고 밝혔던 국민의당이 다시한번 고개를 숙였다.

국민의당은 12일 “사법부 판단을 존중한다”며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께 진정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서면논평에서 “검찰은 이유미씨가 단독으로 조작한 제보 내용을 제대로 검증 못한 이 전 최고위원에게 법률적 책임을 물은 것”이라고 주장해 여전히 당의 책임론과 선을 그었다.

이어 “국민의당은 검찰의 진실규명을 위한 과정에 적극 협력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향후 수사와 재판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지리라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증거조작 사건과 관련해 지역 정치인들을 거세게 비판하고 있는 지역내 여론도 다시 한번 책임론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당과 관련성이 밝혀질 경우 의원직 사퇴”까지 언급한 이용주 의원은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도 “사실관계에 대해 사법부의 최종 결과에 따라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강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싸이월드 공감

     
ⓒ 남해안신문(http://www.n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18호 태풍 ‘탈림’ 북상중...주
마지막 웅천 노른자 땅 일반에 매각
미래에셋 1조 경도 투자 열쇠 풀리나
여수지역, 무인단속 사례 전국 최상위
한화건설, 웅천에 프리미엄 복합단지
음악을 타고 흐르는 '안전문화'
선관위, 추석연휴 선거법 위반 집중
공중 케이블 정리로 여수 하늘 깔끔해
“이순신대교 유지비 눈덩이, 정부 책
40년을 기다린 우정의 한마당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여수시 도원로 22(학동 67-18번지 3층) 남해안신문 | Tel (061)692-2100 | Fax (061)692-2700
등록번호 : 전남 다 00190 주간 | 등록일 : 2004. 01. 19 | 편집·정보책임자 서선택 편집위원장
Copyright 2004 남해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