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지구, 남해안신문
전체기사 | 포토갤러리 | 취재요청합니다 | 기사쓰기 | 기사제보
편집 : 2017.9.21 목 13:50
> 뉴스 > 정치
     
이용주 의원 “시민에게 사과할 대상아니다”
문준용 조작논란 책임론 확산 될 듯 ... 허술한 검증과증은 인정
2017년 06월 28일 (수) 19:41:38 박태환 기자 seano71@nhanews.com

국민의당의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영 특혜채용 조작 논란’과 관련해 당시 공명선거추진단장이었던 이용주 의원이 시민에게 사과할 의사가 없다는 뜻을 밝혀 논란이 일 전망이다.

이 의원은 28일 본지와 인터뷰에서 이번 ‘조작 논란’과 관련해 시민에게 사과 목소리가 높다는 지적에 대해 “사과할 대상이 아니다”고 잘라말했다.

이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도의적 책임을 지고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선 후보가 조만간 기자회견을 하겠다는 입장과는 분위기와는 사뭇 다른 주장이다.

여기에다 “복수의 관계자라고 한 것은 이유미씨 카톡에 나오는 인물을 의미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직접 확인하지는 않았다”고 말해 사실상 허술한 검증 과정을 인정하면서 국민의당에 대한 비판 여론이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앞서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도 “5월 4일에 지역구에 내려간 관계로, 공명선거추진단의 김인원·김성호 당시 부단장에게 검증하라고 지시하고 내려갔다. 검증도 다음 날 발표도 두 사람이 했다”고 말했다.

녹취를 직접 들었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발표된 이후엔 다 들었다. 당일 발표 전에 유선으로 보고 받아서 어떤 내용을 발표하는지 확인했다”고 했지만 최초 제보자를 확인했냐는 질문에는 “그 부분까지 확인하지 않은 것이다”고 응답했다.

진위 여부를 확인했느냐는 질문에도 "진위를 어떻게 확인하겠나. 녹음파일만 가지고 거짓말 탐지기를 할 수도 없지 않나. 처음부터 끝까지 아무런 편집이나 조작 내용이 없었다. 녹음파일 내용만 가지고 알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공명선거추진단이 최초 제보자의 신원도 확인은 물론 사실여부도 확인하지 않은 상태에서 의혹을 제기한 부분에 대해서는 비난을 피할 수 없어 보인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역에서는 이용주 의원이 대시민 사과는 물론 ‘사퇴 약속’도 지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 의원은 27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당에서 조작을 지시했거나 그런게 밝혀지면 당도 책임지겠지만, 스스로도 의원직 사퇴 등을 포함해 법적 책임을 질 것이다”고 말했다.

이영일 여수지역사회연구소장은 “대시민 사과가 아니라 본인이 한 이야기대로 사실로 드러나면 의원직 사퇴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당 자체가 문제다”며 “당원 하나가 이런 어마어마한 일을 단독으로 처리할 수 가 있냐는 합리적인 추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에서 정확한 수사를 통해 사실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태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싸이월드 공감

     
ⓒ 남해안신문(http://www.n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18호 태풍 ‘탈림’ 북상중...주
마지막 웅천 노른자 땅 일반에 매각
미래에셋 1조 경도 투자 열쇠 풀리나
여수지역, 무인단속 사례 전국 최상위
한화건설, 웅천에 프리미엄 복합단지
음악을 타고 흐르는 '안전문화'
선관위, 추석연휴 선거법 위반 집중
공중 케이블 정리로 여수 하늘 깔끔해
“이순신대교 유지비 눈덩이, 정부 책
40년을 기다린 우정의 한마당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여수시 도원로 22(학동 67-18번지 3층) 남해안신문 | Tel (061)692-2100 | Fax (061)692-2700
등록번호 : 전남 다 00190 주간 | 등록일 : 2004. 01. 19 | 편집·정보책임자 서선택 편집위원장
Copyright 2004 남해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