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지구, 남해안신문
전체기사 | 포토갤러리 | 취재요청합니다 | 기사쓰기 | 기사제보
편집 : 2017.6.23 금 10:20
> 뉴스 > 사회·미디어
     
시민협, 상포지구 인허가 과정 철저히 밝혀야
9일 성명서 발표 ... 관련 정보 시민에 공개 요청
2017년 06월 12일 (월) 09:28:57 박태환 기자 seano71@nhanews.com

지역 시민단체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돌산 상포매립지구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협은 9일 성명을 발표하고 “여수시 돌산 상포지구가 갑자기 20년 만에 인·허가 특혜 의혹이 일고 있다"며 "인·허가 과정에서의 금품 수수 의혹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협은 “여수경찰서는 지난 3월 20일 갯벌을 매립해 조성한 여수시 돌산읍 평사리 상포지구 분양사인 Y사 대표와 여수시 등을 상대로 3개월째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Y사는 지난 2015년 7월 설립과 동시에 상포지구 매립공사를 진행하던 S토건으로부터 도시계획시설이 갖춰지지 않은 매립지 12만 5400여㎡를 은행 빛 40억 원을 포함해 100억 원에 매입했고 지난해 6월 이후 전체 토지의 70% 가량인 7만 9200여㎡를 100여명에게 160억 원을 받고 분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지목이 대지로 돼 있을 뿐 상·하수도와 도로 등 도시계획시설이 전혀 갖춰 있지 않아 사실상 일반 분양이 불가능한 상태였으나 20여 년간 풀리지 않았던 인허가 등 행정업무 처리가 갑작스럽게 이뤄진 점에 주목하고 있으며, 분양사 대표와 여수시의 고위층과는 친인척 관계임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여수시는 지난 6월 8일 기자회견을 열고 비서실장이 해명을 하였으나, 일부 혐의가 사실로 나타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사실이라면 제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시민협은 “여수시가 결백하다면 투명하게 수사에 협조하고, 기업의 이익보다 주권자인 시민의 알권리를 우선시해 관련 정보를 시민에게 공개하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또 “여수시가 시민의 의심에서 벗어나는 길은 웅천택지 개발과정에서 보여주었던 폐쇄적 행정의 잘못된 관행을 탈피하고 민주시대에 걸맞게 보다 열린 행정을 통해 진심으로 시민과 소통하는 것뿐이다”고 말했다. 

박태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싸이월드 공감

     
ⓒ 남해안신문(http://www.n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상화폐 ‘대박’(?) 사기 주의하세
“관광의 미래, 걷기길에 주목해야”
'딱 걸렸어' 정원 초과 요트 적발
여수시 지난해 살림살이 좋아졌다
여수 앞바다 ‘밍크고래’ 황금 어장(
경도, 경자구역 편입 현지실사 미뤄져
대낮에 흉기로 아파트조합장 살해한 6
여수해상케이블카 주차장 전면 유료화
여수서 첫 지카바이러스 감염 확인..
“본회의장 발언, 상호간 존중해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여수시 도원로 22(학동 67-18번지 3층) 남해안신문 | Tel (061)692-2100 | Fax (061)692-2700
등록번호 : 전남 다 00190 주간 | 등록일 : 2004. 01. 19 | 편집·정보책임자 서선택 편집위원장
Copyright 2004 남해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