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지구, 남해안신문
전체기사 | 포토갤러리 | 취재요청합니다 | 기사쓰기 | 기사제보
편집 : 2017.6.23 금 10:20
> 뉴스 > 사회·미디어
     
“지방선거 앞두고 흑색선전 난무…묵과하지 않겠다”
시 8일 기자간담회 통해 상포지구 관련 입장 밝혀
해당 기자 명예훼손으로 7일 경찰에 고소장 접수
2017년 06월 08일 (목) 15:00:25 박태환 기자 seano71@nhanews.com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상포매립지구와 관련해 여수시가 8일 오전 11시20분 여수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해명에 나섰다.

특히 정관계 로비의혹과 관련해 김재신 정무 비서실장은 이 자리에서 “전국동시 지방선거를 앞두고 흑색선전이 난무하고 혼탁해지고 있다”며 “이는 사회적인 적폐로 묵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해당 기자에 대해서는 명예훼손 등의 이유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들어 여수시장이 돌산 상포지구와 웅천 '꿈에 그린' 아파트 허가와 관련해 선거자금을 만들었다는 허위사실이, 소문으로 돌고 있는 데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아니면 말고 식의 허위사실은 보도하는 행태는 사라져야 한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언론의 역할에 대해 고민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시장과 저 만큼은 그런 사실이 없을 것이라고 확신해도 된다"며 "사실이라면 제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조일수 건설교통국장도 이날 간담회에서 “상포지구와 관련해 행정행위에 문제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지난 86년 S토건이 상포지구 약 18만8562㎡를 택지로 개발하겠다는 사업계획을 전남도에 제출했고 94년 전남도가 도시계획시설사업(도로, 우・오수시설) 완료 후 토지 소유권을 취득하라는 조건부 준공인가를 했다”고 말했다.

이후 “2003년부터 19차례 공문 등을 통해 S토건에 조건이행을 요구했지만 답변이 없었다”며 “2010년에는 시가 이 매립지에 대한 매입도 추진했지만 이 때도 업체가 확답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2015년 조건부 승인과 관련해서는 박형욱 당시 도시계획팀장이 “S토건이 전남도 조건부 승인이 난 약 20여년 후인 2015년 10월 공유수면 매립공사 준공인가 조건 이행협의를 요청해왔다”며 “이 시기는 S토건이 법정관리에서 벗어난 시점이다”고 말했다.

김문환 현 도시계획팀장도 “업체의 조건 이행협의 요청 이후 한 달 후인 2015년 11월 상포지구에 대한 토지등록 방침을 결정하고 일부 구간에 대해 2016년 5월 조건부 준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도대체 우회도로와 연결됐고 지반 침하로 인한 침수 등 각종 문제가 야기돼 2017년 12월 31일까지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해 승인을 받고 기반시설 설치 후 여수시에 기부채납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조건부 준공이 이뤄지면서 한 달 후인 2016년 6월 업체가 토지등록을 마쳤고 시는 지구단위계획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상포지구에 대해 2019년 7월까지 3년간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했다.

현재 토지 소유권을 가진 Y사와 관련해 김 팀장은 “상포지구와 관련해 조건부 준공인가를 받은 업체는 S토건이다. S토건이 2016년 10월 토지소유권이 Y사로 넘어갔다는 공문을 보냈지만 준공자체를 S토건과 맺었기 때문에 현재도 S토건과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H사는 지난 4일 ‘여수 상포매립지 개발 정관계 로비자금 정황’ 제목의 보도를 통해 정관계 로비 및 특혜의혹을 제기했다.

여수시가 상포지구와 관련해 법적 대응 등 강경한 입장을 펼치면서 이번 논란이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 주목되고 있다.

 

박태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싸이월드 공감

     
ⓒ 남해안신문(http://www.n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상화폐 ‘대박’(?) 사기 주의하세
“관광의 미래, 걷기길에 주목해야”
'딱 걸렸어' 정원 초과 요트 적발
여수시 지난해 살림살이 좋아졌다
여수 앞바다 ‘밍크고래’ 황금 어장(
경도, 경자구역 편입 현지실사 미뤄져
대낮에 흉기로 아파트조합장 살해한 6
여수해상케이블카 주차장 전면 유료화
여수서 첫 지카바이러스 감염 확인..
“본회의장 발언, 상호간 존중해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여수시 도원로 22(학동 67-18번지 3층) 남해안신문 | Tel (061)692-2100 | Fax (061)692-2700
등록번호 : 전남 다 00190 주간 | 등록일 : 2004. 01. 19 | 편집·정보책임자 서선택 편집위원장
Copyright 2004 남해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