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지구, 남해안신문
전체기사 | 포토갤러리 | 취재요청합니다 | 기사쓰기 | 기사제보
편집 : 2017.6.23 금 10:20
> 뉴스 > 사회·미디어
     
돌산 상포지구 경찰 수사 ‘관심집중’
여수경찰, 회사자금 횡령 고발건 수사중
여수시 “적법한 행정행위...문제없다” 해명
2017년 06월 07일 (수) 16:01:17 강성훈 기자 tolerance77@nhanews.com

수십년째 미등기 토지로 개발이 미뤄져 오다 최근에서야 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돌산 상포지구와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나서면서 상포 매립지 사업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 상포지구 사업자에 대한 고발건이 접수돼 이와 관련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사의 상포지구 매각대금 일부인 60억여원의 사용처가 불분명하다는 내용의 고발건이 접수돼 이에 대한 수사를 진행중이다.

이와 관련해 최근에는 상포지구 개발 관련한 자료를 여수시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포지구는 1986년부터 1993년까지 택지조성을 목적으로 공유수면을 매립해 1994년 조건부 준공인가를 득했지만 도시계획도로 미개설 등 준공조건이 이행되지 않아 토지등록 등 구체적 사업추진이 수십년째 미뤄져 왔다.

이후 2016년부터 토지거래가 활발히 이뤄지며 사업이 탄력을 받았다.

한편, 이와 관련 일부 언론을 통해 제기된 문제에 대해  여수시는 해명자료를 통해 “인허가 사항에는 전혀 문제나 하자가 없이 정상적으로 진행됐고, 경찰의 서류 요청에 대해서는 관련부서의 서류를 수합해 금주 중 제출키로 경찰서와 협의했다”고 해명했다.

또, 여수시는 8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어 상포지구 사업 전반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다.

강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싸이월드 공감

     
ⓒ 남해안신문(http://www.n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상화폐 ‘대박’(?) 사기 주의하세
“관광의 미래, 걷기길에 주목해야”
'딱 걸렸어' 정원 초과 요트 적발
여수시 지난해 살림살이 좋아졌다
여수 앞바다 ‘밍크고래’ 황금 어장(
경도, 경자구역 편입 현지실사 미뤄져
대낮에 흉기로 아파트조합장 살해한 6
여수해상케이블카 주차장 전면 유료화
여수서 첫 지카바이러스 감염 확인..
“본회의장 발언, 상호간 존중해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여수시 도원로 22(학동 67-18번지 3층) 남해안신문 | Tel (061)692-2100 | Fax (061)692-2700
등록번호 : 전남 다 00190 주간 | 등록일 : 2004. 01. 19 | 편집·정보책임자 서선택 편집위원장
Copyright 2004 남해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