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2 07:44 (토)
“여수박람회장 ‘땡처리’ 있을 수 없어”
“여수박람회장 ‘땡처리’ 있을 수 없어”
  • 강성훈 기자
  • 승인 2015.05.20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추위‧시도의회 특별위, 19일 해수부 방문
▲ 여수지역 시도의회 의원들이 19일 해수부를 찾아 박람회장 사후활용의 올바른 대안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여수세계박람회장 사후활용에 대한 정부의 기본계획 확정이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여수지역 시민사회와 지방의회 의원들이 매각 반대입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여수세계박람회 사후활용추진위원회 회원들과 의원들은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박람회를 통해 국토균형발전 차원의 남해안 시대를 새롭게 열겠다던 국민과의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이들은 18일 성명서를 내고 “여수박람회장을 땡처리 하려는 정부의 의도에 남해안지역민은 분노한다”며 매각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들은 “정부의 선 투자금 회수를 위해 자산관리공사에 박람회장을 매각 위탁하는 방식을 담은 기본계획 변경안은 ‘땡처리’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이같은 조항의 삭제를 촉구했다.

사추위는 “KDI에 용역을 의뢰해 사후활용 수정안을 도출해 그 안을 토대로 실무위원회를 4월30일 서면으로 대체했고, 26일 용역 결과를 확정하려 한다”고 반발했다.

또, “수정안이 남해안 지역민의 요구와 희망을 제대로 반영한 것인지, 면밀한 검토와 의견수렴이 필요함에도 해수부의 일방적인 설명회만 있었을 뿐 지역시민사회단체 및 관계 전문기관의 논의와 의견수렴의 과정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 선 투자금 3,846억 원은 시설부지 매각 후 회수대상이 아닌 사후활용을 위해 재 투자 되어야 한다는 점과 박람회장 사후활용과 대선 공약사업인 동서통합지대 조성계획과 연계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한국자산관리공사(KAMCO)에 매각을 위탁하는 방안은 삭제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해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