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1 10:31 (금)
광양경찰, 공단건축자재 싹쓸이 혼성3인조 검거
광양경찰, 공단건축자재 싹쓸이 혼성3인조 검거
  • 정송호 기자
  • 승인 2014.10.17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경찰서가 건축자재를 상습 절취한 박모씨(25세), 차모씨(22세), 김모양(19세) 등 3명을 특수절도 혐의와 이를 매입한 장물업자 장모씨(52세)에 대해 장물취득 혐의로 검거했다. 주범인 박모씨에 대하여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씨 등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여수율촌산단, 광양세풍산단 일대 건설현장 건축자재를 8회에 걸쳐 1억5천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와 이를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주범인 박모씨는 일용직으로 일한 경험으로 지역 건설현장의 휴일 경비가 소홀하다는 것을 알고 동네후배인 차씨와 그의 애인 김양과 함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김양은 망을 보고, 둘은 건축자재를 싹쓸이로 차에 실어 절취하는 방법으로 혼성3인조 절도행각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