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10:13 (금)
전통시장 매출 반토막
전통시장 매출 반토막
  • 이무성 기자
  • 승인 2014.09.13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무성의 거꾸로 보는 열린경제-148

2001년 매출액 4조원대의 전통시장이 2013년엔 20조로 반토막되었다. 전통시장 살리기로서 집중적으로 지원을 해주고 있음에도 매출은 오히려 급감하고 있었다.   

재래시장에서 전통시장으로 명칭을 바꾸는 등 시장활성화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은 20002년부터 최근까지 3조5,000억 정도 집중 투입되었다. 문화관광형 시장 등 전통시장의 특색에 맞는 다양한 지원정책도 현재까지 행하여지고 있다. 젊은 상인들을 위하여 직접 상인들을 공모하는 등 아이디어들이 현장에서 바로 구현되기도 하였다.

SSM 등 대자본에 의해 유통시장은 실질적으로 지배되고 있는 상태이다. 전통시장은 경제적 약자로서 시장 상인들의 보호를 통한 사회안전망 확충에도 그 의미가 있다. 상인대학 개설 등 시장내부의 동력 유발을 위하여 많은 전문인력들이 투입되기도 하였다. 현재의 추세라면 매출액 감소는 가파른 곡선형태로 조만간 밑바닥에 맞닫을 것이다.

독일 등 유럽 일부 국가에서 시행하고 있는 조례 등 법적인 내용을 채워 SSM의 도심내 무분별한 점포개설을 막는 방법도 심각히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일부에서는 이를 지나치게 자유경쟁원리를 침해하는 처사라고 반대한다. 생계형 자영업자로서 시장상인들의 연쇄도산은 사회적으로도 큰 부담이다.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 하는 의미에서도 전통시장의 활성화는 필요하다. SSM 무분별한 공세로부터 전통시장은 그 생명력을 유지해 나가야 한다. 젊은 층들이 자발적으로 전통시장을 이용할 수 있는 형태로의 전환도 필요하다. 법령으로만 전통시장 보호는 실효성이 없다. 이를 교묘히 피해가는 다양한 수법들이 등장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엔 대형 마트 개설에 대한 비난을 피하기 위하여 상품집화점 형태로서 우회적인 진출을 SSM은 진행형으로 현재도 행하고 있다.

지역의 토종 SSM에 대해서도 영세 상인 보호로서 현재는 고민을 해야 할 시점이다. 대규모화된 토종 SSM과 영세 수퍼와의 상생관계를 찾아나가는 것도 현단계에서 실천 과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