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07:51 (수)
광양시 필리핀 이주여성 태풍피해 가족돕기 구호물품 보내
광양시 필리핀 이주여성 태풍피해 가족돕기 구호물품 보내
  • 전용찬 기자
  • 승인 2013.12.08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여개 기관 자발적인 참여…생활용품, 주방용품 등 전달

 

광양시가 태풍 ‘하이옌’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필리핀 타클라반 출신 이주여성 가정에 광양 시민의 정성이 담긴 구호물품을 보냈다.

시는 6일 시청에서 광양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포스코 광양제철소 프렌즈봉사단, 광양우체국, 광주은행 등 유관기관 및 태풍피해를 입은 다문화가족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필리핀 이주여성 태풍피해 가족돕기 구호물품’ 보내기 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필리핀 이주여성 태풍피해 가족을 돕기 위해 다문화가족 지원업무를 위탁·추진하고 있는 광양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손경화)와 연계해 구호물품 수집, 세탁, 분류, 포장 등 일련의 작업과정 등을 거쳐 추진됐다.

이번에 전달하는 구호 물품 모집은 광양시 전 공직자와 광양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포스코광양제철소 프렌즈봉사단 등 10여개 유관기관의 자발적인 참여로 추진됐다.

하절기 의류 5,300점, 라면, 치약, 칫솔, 비누세제 등 생활용품 1,000점, 후라이팬, 냄비류 등 주방용품 200여점, 소독약, 붕대, 영양제 등 의약품 300점이 모아졌다.

광양시에는 79명의 필리핀 출신 결혼이주여성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번 태풍으로 14명의 친정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직계 존·비속의 인명피해는 없지만 대부분의 가옥이 전파되어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어버리고, 임시 숙소 등에 기거하고 있어 이주여성들의 안타까움을 더했다.

시는 준비된 구호물품이 빠른 시일내에 필리핀 피해가족들에게 전달 될 수 있도록 가장 빠른 항공우송을 이용했으며, 필리핀 마닐라를 거쳐 타클라반 피해가정 및 친척집으로 직접 배달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필리핀 태풍피해 이주여성 레셀라파싱벨로씨는 “머나먼 고향의 가족들과 친척들이 큰 피해를 입어 안타깝다”며 “하지만 광양시민의 따뜻한 온정이 큰 힘이 됐다”라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