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3 15:26 (금)
겨울방학 중고생들 ‘깨끗한 거리 만들기’ 구슬땀
겨울방학 중고생들 ‘깨끗한 거리 만들기’ 구슬땀
  • 남해안신문
  • 승인 2013.02.01 09:5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청소년 90여명 동계 캠프…학동서 환경정화활동

▲ 하나님의 교회 소속 중고등학생 90여 명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학동지역을 정화운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학동 정화운동에 나선 이들은 들이다.
겨울방학을 보내고 있는 학생들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학동지역을 정화운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학동 정화운동에 나선 이들은 하나님의 교회 소속 중고등학생들이다.

지난 1월 25일 금요일, 집게와 쓰레기봉투 등 청소도구를 들고 여수시청으로 나선 90여명의 학생들은 오전 11시부터 2시간 가량 정화활동을 벌여 많은 양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이날 정화에 나선 학동 일대는 유동 인구가 많아 평소에도 쓰레기 배출량이 많은 지역 중 한 곳이다.

더구나 겨울에 들어 쌀쌀한 날씨 탓에 평소보다 청소가 이뤄지지 않아 버스 정류장 쓰레기통 주변은 물론 거리 곳곳에 각종 쓰레기들이 많았다.

여수교회 박지호 전도사는 “무의식적으로 버려지는 쓰레기로 지역주민들이 자주 다니는 거리의 미관이 훼손 되는 것 같다”며 “솔선수범하는 어린 학생들의 선행을 통해 거리를 깨끗이 하고 시민들에게도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주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갑작스런 강추위와 매서운 겨울바람에도 학생들은 거리 곳곳을 뛰어다니며 버려진 담배꽁초를 비롯해 과자 봉지, 음료수 캔 등을 깨끗하게 청소했다.

평소에도 교회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신다솜(고 3년)양은 “시청이 있는 곳이자, 친구들이 있어 자주 왔던 동네인데 늘 지저분해서 보기에 좋지 않았다”며 “청소를 하고 나니 뿌듯하고 내 마음도 깨끗해지는 것 같다”고 기뻐했다.

/학생캠프 기자 여수여중 3학년 정지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나리꽃 2013-02-19 22:45:33
추운겨울 집에만 있는 아이들이 많은데
하나님의 교회학생들은 멋진 모습을 보여주네요 ㅎ

그린티 2013-02-17 13:56:27
이번엔 여수지역 학생들이군요.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자원봉사로 아름다운 성품을 갖추는 모습..너무 보기 좋습니다.
하나님의교회 학생들의 겨울방학은 자원봉사 소식으로 풍성하네요~

사랑비 2013-02-16 01:21:29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어어니하나님의 가르침대로 세상에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하는 하나님의 교회 청소년들 너무 대견스럽습니다^^

파란마음 2013-02-15 19:30:20
진정한 인성교육이 필요한 학생들에게 환경정화활동에 앞장서는 모습이 진정한 산 교육의 장이 되는 것 같습니다. 역시 하나님의교회 학생들은 뭔가 다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