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10:57 (수)
“무책임한 박람회 사후활용 정부 규탄 행동 돌입”
“무책임한 박람회 사후활용 정부 규탄 행동 돌입”
  • 강성훈 기자
  • 승인 2012.11.01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안권 시민단체, 대선캠프에 입장 전달 등 행동 나서
불투명한 박람회 사후활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남해안권 시민사회단체들 정부의 적극적 관심과 참여를 촉구하는 공동행동에 나섰다.

경남과 전남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남해안권 시민사회단체 모임은 31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의 무책임하고 무성의한 남해안마인드가 이번 여수세계박람회의 사후활용 대응에서 여실히 드러났음을 천명하고 이를 규탄하기 위한 공동행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정부가 여수세계박람회를 3개월 전시이벤트로 끝내고 잠시 눈길을 모았던 남해안 연안과 해양에 대한 관심을 비벼 끄려 한다. 원래 계획된 사후활용계획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리고 사후청산에 몰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이들 단체는 여수박람회의 취지와 가치를 살리는 사후활용계획이 관철될 때 까지 다양한 경로를 통해 정부를 설득하겠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먼저 “정부의 제대로 된 여수박람회 사후활용계획이 수립될 때까지 우리의 충정과 결단의 목소리를 모아 청와대 및 중앙부처, 제18대 대통령선거캠프 등에 가능한 모든 수단으로 전달하고 관철 요구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 “여수선언, 여수프로젝트가 기후변화의 위기에 처한 전 인류의 실제적 대응책이 될 수 있도록 기구와 재원, 프로그램을 대한민국 정부가 만들어내도록 요구하고 참여하는 활동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박람회사후활용계획은 남해안의 미래가치를 포함한 경제적 논리와 전략 속에서 수립되어야 한다”며 “우리는 2012여수세계박람회를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며, 남해안 연안의 살아있는 역사로 만들어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계박람회 정신과 가치에 부합하는 사후활용계획 수립촉구 남해안권 시민사회단체 모임은 박람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남해안권 시민들의 역량과 의지를 모으고, 박람회를 통해 해양강국 대한민국의 미래와 남해안시대를 열기 위한 여수지역 및 남해안권 시민단체들의 자발적 모임이다.

진주 남해 하동 사천 산청 순천 광양 고흥 구례 여수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