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8 21:23 (금)
남해안 상공인들 “여수박람회 정부가 책임져야”
남해안 상공인들 “여수박람회 정부가 책임져야”
  • 정송호 기자
  • 승인 2012.09.10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여수박람회 사후활용 대책수립 건의서 정부에 발송
“투자금 4846억 회수에만 무게 둔 계획은 유감스런 일”

남해안권 상공인들이 공동으로 정부가 최근 발표한 2012여수세계박람회 사후활용 대책과 관련해 사후활용 관리주체가 반드시 정부나 공공법인체가 돼야 한다고 건의했다.

특히 정부의 박람회장 민간 매각 방침과 비영리 재단설립 확정에 광양만․ 진주권 지역민과 상공인들은 매우 황당하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10일 여수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이날 순천․광양․진주․사천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여수박람회 사후활용 대책수립을 위한 건의서를 대통령, 국무총리, 기획재정부, 국토해양부, 여야대표,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 지역국회의원 등에게 발송했다.

상공인들은 건의서를 통해 “정부는 세계박람회 정신과 가치에 부합하는 사후활용계획을 수립해 그간 소외된 남해안권을 균형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여수세계박람회의 큰 목표와 취지에 충실하기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상공인들은 “당초 박람회기본계획에 사후활용을 위한 영구시설로 되어있는 주제관을 비롯해 거의 모든 시설을 철거, 매각, 청산해 오로지 정부가 선 투자한 4846억 원 회수만에만 무게를 둔 것은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러운 일이다”고 지적했다.

또한 상공인들은 “각종 조세감면과 부담금 감면, 부지 및 시설의 장기임대 등 국가의 지원근거 마련을 위해 박람회 사후활용 법률 개정과 그에 따른 기구가 만들어져야한다”며 “이를 기반으로 사후활용을 위한 관리주체가 반드시 정부나 공공법인체가 되어야 한다”고 건의했다.

한편 지난 5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여수세계박람회 정부지원위원회에서 ‘세계박람회장의 대부분 시설을 민간에 매각하고 연내 박람회장의 사후개발 및 관리를 담당하는 비영리 재단법인을 설립키로 했다’는 발표에 대해 광양만 ․ 진주권 지역민들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