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11:10 (화)
“사후활용 아닌 사후청산계획이다”
“사후활용 아닌 사후청산계획이다”
  • 강성훈 기자
  • 승인 2012.09.10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안권 시민단체, 정부계획 전면 보완 수정 촉구
최소시설만이라도 정부 운영 계획 세워야
“정부지원회의에서 결정된 사후활용계획은 사후활용이 아닌 사후청산 및 세계박람회 흔적지우기 계획에 다름 아니다”

지난 5일 정부가 발표한 민간주도의 여수박람회 사후활용계획에 대해 세계박람회 정신과 가치에 부합하는 사후활용계획 수립촉구 남해안권 시민사회단체 모임(이하 시민모임)은 7일 성명서를 내고 사후활용계획을 전면 보완 수정 재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시민모임은 “정부는 선투자금 4,846억 원을 회수하고 나서 뒷짐 지고 지켜볼 테니 민간자본 요령껏 끌어들여 잘해보라는 계획이 어떻게 국책사업의 사후활용계획이라 할 수 있는가”라며 정부발표를 비난했다.

또, 정부의 사후활용계획은 “이전 실무회의와 차관급회의 안에서 별반 달라진 것이 없는 사후청산계획으로 단지 2021년까지 정부지원위원회 존속, 운영주체를 특별법에 의해 설립한다는 것이 추가되었을 뿐이다”며 “여수박람회사후활용계획을 전면 보완 수정 재수립하라”고 주장했다.

시민모임은 전면 보완 수정을 통해 “박람회기본계획에 담겨 있는 6개 핵심시설만이라도 해양 및 기후변화관련 콘텐츠를 담아 정부주도로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가 정부선투자금 4천억 여원을 안정적인 사후활용을 위한 투자금으로 전환해 정부의 사후활용의지를 보여 줄 것”을 촉구했다.

한편 시민모임은 진주, 남해, 하동, 사천, 순천, 광양, 고흥, 여수 지역의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