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공동 국가산업단지’ 본격 시동
‘광주·전남 공동 국가산업단지’ 본격 시동
  • 남해안신문
  • 승인 2008.01.07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교부, 전남도, 광주시 7일 연구용역 공동추진 협약
건설교통부와 전남도, 광주시는 7일 건설교통부에서 이용섭 장관, 박준영 전남도지사, 박광태 광주시 김재현 한국토지공사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전남 공동 국가산업단지’ 지정 조성의 전 단계로 산업단지 수요 및 타당성 분석 등에 대한 연구용역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이 체결됨에 따라 참여기관들이 공동으로 용역비 3억원(건교부 0.3, 토지공사 0.7, 전남도 1, 광주시 1)을 부담해 오는 2월부터 7월까지 약 6개월간에 걸쳐 대상 지역의 산업용지 수요와 주요 유치업종을 제시하고 산업단지의 개발방법 및 지원방법, 사업의 경제적 파급효과 등을 분석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객관적인 용역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참여기관 산하 연구기관인 국토연구원, 전남발전연구원, 광주발전연구원이 공동으로 용역을 수행할 예정이다.

그 동안 전남도와 광주시는 대불산단, 첨단과학산단 등 양 시·도에 소재한 국가산단의 분양이 완료됨에 따라 추가적인 산업용지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양 지역의 산업기반을 융합한 새로운 성장동력산업을 유치하여 지역의 상생발전 거점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해 11월 양 시·도의 접경지역에 공동 국가산업단지를 유치하기로 협의하고 같은 해 12월 건설교통부와 토지공사에 산업단지를 지정 조성해 줄 것을 건의한 바 있다.

전남도와 광주시가 건설교통부에 제시한 주요 유치업종은 자동차, 조선, 항공 등 주력산업 관련 첨단 부품소재산업, 나노·광산업 기반을 활용한 센서·로봇 및 영상의료기기산업, 생물산업 기반을 활용한 신약·의료 및 생물적 방제산업, 공동혁신도시 한전 이전을 활용한 신·재생에너지산업 등으로 알려졌다.

건설교통부 관계자는 “타당성 용역을 거쳐 전남도와 광주시 접경지역 후보지들에 산업입지여건 등을 검토하여 그 결과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되면 금년 7월부터 산업단지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이후 산업입지정책심의회를 거쳐 국가산업단지로 지정·개발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하여 박준영 전남도지사와 박광태 광주시장은 “‘광주·전남 공동 국가산업단지’의 양 시도 상호간은 물론 건교부와 적극 협력해 나가자”며 “이번 사업이 실현되면 양 시도의 산업특성을 반영하고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건설에 따른 새로운 산업수요를 효과적으로 감당하여 그 동안 낙후되었던 우리 지역이 잘 사는 지역으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