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7:04 (화)
통영선적 79톤급 통발어선 표류 예인구조
통영선적 79톤급 통발어선 표류 예인구조
  • 정송호 기자
  • 승인 2006.03.20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김용근)는 18일 오후 1시께 여수시 삼산면 문도 남방 1.3마일 해상에서 기관고장으로 표류 중이던 79톤급 통발어선을 구조해 예인했다.

해경에 따르면 선장 진모씨(44세,경남 통영)등 9명이 탄 신화호는 지난 3일 오후 3시께 통영항을 출항해 백도근해에서 조업 중 이날 스크류에 어망이 감겨 자체 응급조치 중 기관 클러치 고장으로 표류한 것으로 알려 졌다.

사고 선박은 사고 발생 후 자체적으로 항해가 불가능하자 여수해경 상황실에 신고해 사고현장에 급파된 250톤급 경비정에 의해 무사히 예인된다.

한편 여수해경은 지난 2일 밤 11시경 여수시 삼산면 백도 북동방 10마일 해상에서 기관고장을 일으켜 표류중인 어선 한척을 구조한데 이어 올해 들어서만 현재까지 총 10척의 조난선박을 예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